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획자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가획자(加劃字)

    언어·문자개념용어

     『훈민정음』에서 초성과 종성에 쓰이는 자음 문자로 창제한 ‘ㅋ, ㄷ, ㅌ, ㅂ, ㅍ, ㅈ, ㅊ, ㆆ, ㅎ’을 아울러 이르는 말.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TTS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획자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가획 문자
    분야
    언어·문자
    유형
    개념용어
    시대
    조선-전기
    영역닫기영역열기 개요
    『훈민정음』에서 초성과 종성에 쓰이는 자음 문자로 창제한 ‘ㅋ, ㄷ, ㅌ, ㅂ, ㅍ, ㅈ, ㅊ, ㆆ, ㅎ’을 아울러 이르는 말.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훈민정음』에서는 초성 문자로 먼저 발음 기관의 모양을 본떠 기본 문자인 ‘ㄱ, ㄴ, ㅁ, ㅅ, ㅇ’를 만들고, 기본 문자에 소리가 센 정도에 따라 획을 하나 또는 둘을 더하여 문자를 만드는 가획의 원리를 적용하여 ‘ㅋ, ㄷ, ㅌ, ㅂ, ㅍ, ㅈ, ㅊ, ㆆ, ㅎ’의 문자 9개를 만들어 내는데, 획을 더하여 만들었다고 하여 이들을 ‘가획자(加劃字)’라 부른다. ‘가획(加劃)’은 『훈민정음』(해례본)의 「제자해」에 ‘성출초려고가획(聲出稍厲故加劃)’의 ‘가획(加劃)’을 그대로 사용한 것이다.
    기본 문자 ‘ㄱ ㄴ ㅁ ㅅ ㅇ’에 소리가 세어짐에 따라, 획을 하나씩 더하여 1차 가획 문자 ‘ㅋ, ㄷ, ㅂ, ㅈ, ㆆ’의 5자와 2차 가획 문자 ‘ㅌ, ㅍ, ㅊ, ㅎ’의 4자를 순차적으로 만든다.
    『훈민정음』에서는 기본 문자에 획을 더하는 이유에 대해 기본 문자 ‘ㄱ, ㄴ, ㅁ, ㅅ, ㅇ’에 비해 가획 문자들이 ‘성출초려(聲出稍厲)’, 즉 소리 나는 것이 조금 세기 때문이라고 하였다. 2차 가획 문자도 동일한 이유로 획을 더하여 만들며 단지, 아음에만 2차 가획 문자를 만들지 않아서 2차 가획 문자는 4개만 만들어진다. 기본 문자 등에 획을 더하는 용어 ‘려(厲)’의 의미는 현대국어의 음운 용어로 설명하기 쉽지 않은 개념으로, 보통은 한자의 뜻을 그대로 살려 ‘세다’ 정도로 풀이를 하나, 정확한 의미는 아니어서 ‘려(厲)’를 그대로 사용하기도 한다.
    ‘ㄴ, ㅁ, ㅇ’이 기본 문자인 것은 ‘기성최불려(其聲㝡不厲)’, 즉 그 소리가 가장 세지 않기 때문이며, ‘ㅅ’이 ‘ㅈ’에 비하여 ‘성불려(聲不厲)’, 즉 소리가 세지 않기 때문에 기본 문자로 삼은 이유에서도 ‘려(厲)’가 사용된다. 한편, ‘ㄱ’을 기본 문자로 삼은 것은 ‘ㆁ’의 소리가 후음의 ‘ㅇ’과 비슷하기 때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5년)
    신성철(국민대학교 국어국문과)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