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강왕(康王)

고대사인물

 남북국시대 발해의 제6대(재위: 795~809) 왕.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강왕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대숭린(大嵩璘)
분야
고대사
유형
인물
성격
성별
출생일
미상
사망일
809년
시대
고대-남북국-발해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남북국시대 발해의 제6대(재위: 795~809) 왕.
영역닫기영역열기활동사항
발해 제3대 문왕의 작은 아들이며, 제5대 성왕의 숙부이다. 이름은 대숭린(大嵩璘)이다. 연호는 ‘정력(正曆)’이다. 재위 기간은 794~809년이다.
문왕의 사망 후 족제(族弟)인 대원의(大元義)가 왕위를 찬탈하고 1년 만에 국인(國人)에게 쫓겨나자, 문왕의 적장손인 성왕이 즉위하였다. 그러나 성왕은 즉위하고 얼마 안 되어 죽고, 강왕이 왕위를 이어서 내분을 수습하였다.
이때 발해의 내분이 당(唐)에 알려지게 되자, 당은 강왕의 즉위 이듬해인 795년 2월 내상시(內常侍) 은지섬(殷志贍)을 보내어, 강왕을 ‘발해국왕(渤海國王)’이 아닌 ‘군왕(郡王)’으로 낮춰서 책봉을 하였다. 이에 강왕은 책봉호(冊封號)를 ‘국왕(國王)’으로 올려줄 것을 요구하였고, 거의 매년 당나라에 사신을 보내며 적극적인 외교 활동을 펼쳤다. 그 성과로 798년에 당 덕종(德宗)은 강왕을 ‘은청광록대부 검교사공(銀靑光祿大夫檢校司空) 발해국왕’으로 책봉하였다. 805년에는 당 순종(順宗)으로부터 ‘금자광록대부 검교사공(金紫光祿大夫 檢校司空)’을, 806년에는 ‘검교태위(檢校太尉)’를 받았다.
강왕은 일본과의 교류도 활발히 전개하였다. 강왕은 처음부터 일본에 보낸 국서에 “큰 사업을 잇고 삼가 조상의 위업을 거느리게 되어 조정의 기강은 예전대로 되고, 강역은 처음과 같이 되었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내었고, 고구려계승의식을 강조하며 대일(對日) 외교에 주도적인 입장을 취하였다. 일본은 발해의 대규모 사신단 파견과 잦은 방문으로 부담을 느끼고, 방문기한[聘期]을 6년으로 제한하려고도 하였으나 실패한다. 그리고 발해 사신의 왕래와 교역이 빈번해지자, 804년에는 일본 서북지역인 능등국(能登國)에 객원(客院)을 설치하여 편의를 도모하였다.
강왕의 사후에는 아들 대원유(大元瑜)가 즉위하였는데, 발해 제7대 정왕이다. 또 다른 아들인 대언의(大言義)와 대명충(大明忠)은 각각 제8대 희왕, 제9대 간왕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이용범
개정 (2017년)
권은주(경북대학교 사학과, 한국고대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