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락국기(駕洛國記)

고대사문헌

 고려 문종 때 편찬된 가락국에 대한 역사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락국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삼국유사(2권) / 구지가, 가락국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 문종 때 편찬된 가락국에 대한 역사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완전한 내용은 전하지 않으며, 『삼국유사』 기이편(紀異篇)에 간략하게 초록하여 전하고 있다. 『삼국유사』에 수록된 「가락국기」의 주에는 정확한 저자의 이름이 나와 있지 않으며, 다만 금관주지사(金官州知事) 문인(文人)이 편찬하였다고만 밝히고 있다.
김해김씨 종문에서는 이 문인이 김해김씨 출신인 김양감(金良鑑)이라고 주장하나 확실하지 않다. 다만 1075∼1084년간에 금관주지사를 지낸 인물이 가락국의 옛 땅인 금관주의 역사서로서 『가락국기』를 편찬한 것으로 추측된다.
내용은 수로왕의 건국설화, 허황후(許皇后)와의 혼인설화 및 수로왕릉의 보존에 관련된 신이 사례(神異事例)와 신라에 합병된 이후부터 고려왕조에 이르기까지의 김해 지방의 연혁 등이며, 제2대 거등왕부터 마지막 구형왕까지의 왕력(王曆)이 실려 있다.
일연이 초록한 이 「가락국기」가 원래의 『가락국기』에서 수로왕에 대한 설화를 중심으로 편찬한 것인지 아니면 신이를 중심으로 기록한 일연의 사료 선택에 의한 것인지는 확인할 수 없다. 또, 이 책을 편찬하게 된 역사적 배경과 사료로 이용된 문헌 등도 분명하지 않다.
신라 말기에 가야계의 신김씨(新金氏)는 김유신의 4대손 김암(金巖)이 6두품이었다는 사실에서 알 수 있듯이 사회적 지위가 낮아지고 점차로 소외되었다. 따라서, 불만을 품고 있던 가야계 김씨들이 새로 고려왕조가 일어서고 사회가 안정되자 옛날의 영화를 과시하고자 편찬했다고 생각되기도 한다.
사료로는 우선 「가락국기」 중에 나타나 있는 「개황록 開皇錄」 및 『삼국사기』 김유신전의 자료가 된 김장청(金長淸)의 『김유신행록 金庾信行錄』, 김유신비문, 그 밖에 전해지던 가락국사 등이 이용되었다고 추정된다.
이 책은 가야사에 대한 문헌 사료가 거의 사라진 오늘날 남아 있는 유일한 문헌 사료라고 할 수 있다. 중국 사료인 『삼국지』의 한전(韓傳) 및 변진전(弁辰傳), 『후한서 後漢書』의 한전 등과 함께 가야사를 연구하는 데 매우 중요한 자료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삼국사기

  • 삼국유사

  • 가야연맹사  (김태식, 일조각, 1993)

  • 「수로왕고」 ( 이병도 ,『한국고대사연구』,박영사,1976)

  • 朝鮮古史の硏究  (今西龍, 近澤書店, 1937)

  • 「三國遺事考證」 ( 三品彰英 ,『朝鮮學報』 29·30,1964)

  • 「수로왕신화의 연구」 ( 김화경 ,『진단학보』 67,1989)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정중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