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건원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건원(建元)

    고대사개념용어

     삼국시대 신라의 제23대 법흥왕의 연호.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건원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고대사
    유형
    개념용어
    시대
    고대-삼국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삼국시대 신라의 제23대 법흥왕의 연호.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법흥왕 때에 사용된 신라 최초의 연호이다. 법흥왕은 536년(법흥왕 23)에 연호를 칭하여 건원원년(建元元年)이라 하였다. 법흥왕은 신라 중고기(中古期)의 첫 임금으로서 520년에 율령을 반포하고 백관공복(百官公服)의 주자(朱紫)주 01)의 차서(次序)를 정하였다. 527년에는 불교를 공인하였으며 531년에는 국사(國事)를 총괄하는 상대등(上大等)을 두었으며, 532년에는 금관가야를 병합하였다. 이러한 정치적/문화적 상황에서 중국의 양(梁)나라와 통교하면서 독립왕조에는 연호가 있음을 알고 536년에 건원이라는 연호를 제정하였다. 건원이라는 말은 처음으로 연호를 정한다는 뜻으로 551년(진흥왕 12)에 ‘개국(開國)’으로 연호를 바꿀 때까지 15년 동안 사용되었다. 한 나라에서 독자적인 연호를 칭하는 것은 그 나라가 정치적으로 독립국임을 입증하는 표증이다. 536년에 제정된 건원은 신라 최초의 연호였고, 신라가 중국의 여러 나라와 대등하다는 의미를 내포한다는 점에 그 의의가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삼국사기

    • 삼국유사

    • 「신라 법흥왕대의 율령반포를 둘러싼 몇 가지 문제」(김용선,『가라문화』 1,1982)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고귀한 복식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정중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