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강윤충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강윤충(康允忠)

    고려시대사인물

     고려후기 일등공신, 찬성사, 판삼사사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강윤충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후기 일등공신, 찬성사, 판삼사사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원래 천인이었으나 충숙왕을 섬겨 호군(護軍)이 되었다. 일찍이 낭장(郎將) 백유(白儒)의 처를 강간한 일로 감찰사(監察司)의 탄핵을 받아 장류(杖流)되었다가 다시 밀직부사(密直副使)로 기용되었다.
    1342년(충혜왕 복위 3)에는 1339년의 조적(曺頔)의 난 때 충혜왕을 시종한 공으로 일등공신에 봉해지고, 이듬해 첨의평리(僉議評理)에 올랐으며, 다시 양광전라경상삼도문민질고사(楊廣全羅慶尙三道問民疾苦使)가 되어 권세를 이용하여 가렴주구를 일삼는 자를 적발하는 등 치적이 있었다.
    충목왕 때 찬성사(贊成事)가 되고, 1347년(충목왕 3)에 왕을 꾀어 사사로운 원한이 있던 조득구(趙得球)를 탐라(耽羅)로 귀양보냈다.
    그해 하정사(賀正使)가 되어 원나라에 다녀왔는데, 이 무렵 충목왕의 어머니 덕녕공주(德寧公主)의 총애를 받고 영화를 누리고 횡포가 심하였으며, 정방(政房)의 제조(提調)가 되어 인사권을 장악하고 많은 뇌물을 받았다.
    이로 인해 1348년 김윤(金倫)·이제현(李齊賢)·박충좌(朴忠佐) 등으로부터 ‘영귀(榮貴)를 탐하여 백 가지로 욕심을 부리어 일대(一代)의 흉악을 저지르는 자’라는 탄핵을 받았다.
    1354년(공민왕 3) 다시 찬성사가 되었다가 판삼사사(判三司事)가 되었다. 1356년 호군 임중보(林仲甫)가 충혜왕의 얼자(孽子) 석기(釋器)를 받들고 반역을 꾀하다가 발각되어 순군(巡軍)에 갇혔는데, 이에 관련되어 동래현령으로 좌천되었다가 3년 뒤에 살해당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민병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