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강중상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강중상(姜仲祥)

    고려시대사인물

     고려후기 경상도도순문진변사, 판개성부사, 경상도도순문사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강중상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후기 경상도도순문진변사, 판개성부사, 경상도도순문사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354년(공민왕 3) 지밀직사사(知密直司事)가 되었으며, 이듬해진원군(晉原君)에 봉해졌다.
    1356년제주인들이 난을 일으켜서 도순문사(都巡問使) 윤시우(尹時遇), 목사 장천년(張天年), 판관 이양길(李陽吉) 등을 죽이는 사건이 발생하였을 때 전라도도순문사에 임명되어 이를 수습하였다.
    2년 뒤 전라도만호로 있을 때, 정주부사(靜州副使) 주영세(朱永世)와 함께 왕을 뵈러 갔다가 당시 홍건적의 침입 등으로 국가가 다난한 때 함부로 임지를 이탈했다는 이유로 투옥되었다.
    뒤에 곧 풀려나와 도첨의평리가 되고, 1361년(공민왕 10)에 경상도도순문진변사로 나갔다. 1371년 판개성부사(判開城府事)에 올라 성절사(聖節使)로 명나라에 다녀왔으며, 1373년에 다시 경상도도순문사가 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손홍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