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강화 곤릉(江華 坤陵)

고려시대사문화재 | 유적

 인천광역시 강화군 양도면에 있는 고려후기 제22대 강종의 왕비 원덕태후 유씨의 능.   왕비릉. 사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강화 곤릉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인천광역시 강화군 양도면에 있는 고려후기 제22대 강종의 왕비 원덕태후 유씨의 능.왕비릉. 사적.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강화 곤릉은 고려가 몽골의 침입에 대항하여 개경에서 강화도로 천도한 시기인 강도(江都) 시기(1232~1270년)에 조성된 왕릉 중 하나이다. 강화 곤릉 외에도 같은 시기에 강화 석릉(碩陵), 강화 가릉(嘉陵), 강화 홍릉(洪陵) 등의 왕릉이 조성되어 현존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역사적 변천
고려시대 강화에 곤릉이 조성된 이후 조선시대를 거쳐 지금까지 유지되고 있다. 관리 소홀로 봉분이 붕괴되고 주변 석물들이 없어진 것을 1974년에 보수, 정비하였다. 2004년 국립문화재연구소에서 발굴 조사 사업을 시행한 이후, 현재의 모습으로 재정비되었다. 사적으로 지정될 당시의 문화재명은 곤릉(1992년 3월 10일 지정)이었는데, 2011년 강화 곤릉(7월 28일 고시)으로 변경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원덕태후 유씨는 종실 신안후(信安侯) 왕성(王珹)의 딸로, 동성혼을 피하기 위하여 유(柳)씨라 하였다. 신안후는 현종의 5세손이며 강종과는 12촌간, 외가로는 강종의 아버지인 명종과 신안후 부인인 창락궁주(昌樂宮主)가 남매지간이므로 외4촌간의 근친이다.
고려 강종의 태자 시절, 제1비인 사평왕후 이씨(思平王后 李氏)가 아버지 이이방(李義方)이 살해된 뒤 폐출되자, 원덕태후 유씨가 태자비로 책봉되어 입궁하였다. 1212년(강종 1) 강종이 왕위에 오르자 왕비가 되어 연덕궁주(延德宮主)에 봉해졌다. 고종(高宗)을 낳았으며, 1239년(고종 26)에 별세하였다. 원덕태후(元德太后)로 추존되었고, 1253년(고종 40)에 정강(靖康)의 시호가 더해졌다.
고려는 몽골군의 침입으로 1232년(고종 19) 개경에서 강화로 수도를 옮겨 1270년(원종 11) 환도하였기에, 원덕태후의 능은 개경이 아닌 강화에 조성된 것으로 보인다. 강화 곤릉은 진강산 능선이 남으로 뻗어 내린 완만한 경사면에 남북방향으로 위치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특징
강화 곤릉의 능역은 가로 16m, 세로 35m의 규모로 이루어졌다. 고려시대 왕릉의 제도에 따라 묘역에 4단으로 단이 구획되어 있다. 봉분은 지름 5.2m, 높이 1.9m 규모다. 가로 3.1m, 세로 2.5m, 높이 2.2m 규모의 석실이 존재하는데, 석실 내에 부장대는 없다. 석실 내부는 회칠을 한 것으로 파악되지만, 대부분 박리된 상태다.
2004년 발굴 조사를 통하여 석수, 머리만 남은 석인상, 난간석, 하대석 등이 확인되었으나 대부분 파손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남북 분단의 현실에서 고려시대 왕실의 묘제에 대하여 직접 접할 수 있는 남한 내 문화유산으로 의미가 있다. 최근 인천광역시에서는 강화 곤릉을 포함한 강화 소재 고려 왕릉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개정 (1997년)
윤홍로
개정 (2017년)
손민환(인하대 한국학연구소 연구원, 한국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