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각장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각장(榷場)

    고려시대사제도

     고려시대 고려와 거란·여진족 등 북방민족 사이의 교역을 위해 설치된 무역장.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각장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각서
    분야
    고려시대사
    유형
    제도
    성격
    경제제도
    시행시기
    고려시대
    시대
    고려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시대 고려와 거란·여진족 등 북방민족 사이의 교역을 위해 설치된 무역장.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각장’은 원래 송나라의 태조 이후 한족(漢族)과 북방민족 사이에 개설된 공식 무역장을 일컫던 용어였다.
    그러다가 송나라와 요나라·금나라 사이의 무역장은 물론, 송과 서하(西夏)와의 무역장도 각장이라고 칭하였다. 일명 각서(榷署)라고도 하며, 그를 관리하는 관청은 각무(榷務)라고 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각장에서는 관무역과 민간무역이 동시에 진행되었다.
    요나라와의 사이에 설치된 웅주(雄州)·패주(覇州)의 각장, 금나라와의 국경에 개설된 사주(泗州)·수주(壽州)의 각장, 서하와의 경계에 열렸던 보안군(保案軍) 각장 등이 송나라 때의 대표적인 각장이었다.
    고려와 거란 사이의 각장은 1005년(목종 8) 거란에 의해 보주(保州 : 후에 義州로 개칭됨)에 설치된 것이 그 최초의 일이다. 이는 2차에 걸친 거란의 여진 정벌과 제1차 고려 침입 후에 성립된 것이다.
    따라서, 보주의 각장 개설은 비록 경제적 무역을 그 근본 목적으로 했다 하더라도, 고려와 여진에 대한 정치·외교적 압력을 지속적으로 가하기 위한 목적도 있었다고 평가된다.
    그런데 이 때의 각장은 개설 5년만에 일어난 거란의 제2차 고려 침입으로 인해 고려와 거란의 평화관계가 종식되면서 폐지되었다. 따라서, 보주의 각장을 통한 양국의 교역은 그리 활발하게 전개되지는 못하였다. 그러나 고려 선종 초에 거란은 압록강 연안에 각장을 재개하려 계획하고 이를 고려에 강요하였다.
    고려는 거란의 각장 재개계획이 당시 강동지역(江東地域)에 거주하고 있던 여진족에 대한 고려의 기미권(羈縻權)주 01)에 위협을 가해 고려와 여진의 경제·군사적 유대관계를 차단하려는 정치적 목적에서 제기된 것이라고 의심해, 1086년(선종 3) 한영(韓瑩)을 고주사(告奏使)로 보내 그 재개계획의 철회를 요구했고, 2년 후 거란으로부터 이를 중지한다는 확약을 받았다.
    결국, 보주의 각장이 폐지된 이후 양국의 교역은 사신의 왕래에 따른 협대무역(夾帶貿易)과 국경지역에서의 밀무역에만 의존하게 되었다.
    당시 각장 무역을 포함한 양국의 각종 무역에서는, 고려의 금·은·동·종이·먹·응골(鷹鶻)·포백류와 공예품 등이 수출품으로, 거란의 능라(綾羅)·단사(丹絲)와 양을 비롯한 가축류가 주된 수입품으로 교역되었다.
    한편, 고려와 여진 사이의 각장은 서북면으로는 예종 때 의주·정주(靜州)에, 동북면으로는 고려의 정주(定州 : 지금의 함경남도 정평)와 여진의 청주(靑州 : 지금의 함경북도 북청)지역에 설치되었던 것으로 여겨진다.
    그러나 여진과의 각장도 오래 지속되지는 않았는데, 이로 인해 여진의 반강제적 호시(互市)주 02) 요구가 자주 제기되었다. 이때 이들 각장에서는 주로 여진의 보물과 고려의 미곡이 교역되었다.
    이러한 각장은 금나라의 멸망과 함께 없어진 것으로 여겨진다. 그 유제로 조선 초 여진과의 사이에 무역소(貿易所)가 개설되었으며, 후기에 와서는 명나라·청나라와의 사이에 중강개시(中江開市)를 비롯한 각종의 개시장이 설치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지배권
    주02
    무역을 말함.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재명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