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개성부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개성부(開城府)

    고려시대사제도

     고려시대 왕도(王都)에 설치되었던 특별행정구역.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개성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시대 왕도(王都)에 설치되었던 특별행정구역.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당나라의 경조부(京兆府)와 신라 하대 왕경에 설치된 통화부(通化府)의 전통을 이은 것이다.
    당나라의 왕기(王畿)는 나성(羅城)을 중심으로 성내의 경현(京縣)과 성밖의 기현(畿縣)으로 구성되었다. 기현은 다시 경도(京都)에서 직접 관장하는 적현(赤縣)과 경도의 방읍(旁邑)인 기현으로 나뉜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과 변천
    고려의 왕도는 919년(태조 2) 송악산 남쪽에 도읍을 정하고, 개주(開州)라 부르면서 조성되기 시작하였다. 당시 개주에 궁전과 시전(市廛)을 세우고, 방리(坊里)를 구분해 5부(部)로 나누었다.
    987년(성종 6) 5부 방리를 다시 정했으며, 995년 개성부로 바꾸고 개성부윤을 두어 왕경 성내와 중첩된 송악현(松嶽縣)을 비롯해 적현 6현과 기현 7현을 관장하였다.
    1018년(현종 9) 개성부를 없애면서 경중(京中) 5부를 별도의 행정구역으로 독립시켜 중앙정부가 직할하게 하고, 따로 경기(京畿)를 제정하였다. 이에 따라 적기현(赤畿縣) 13현 중 왕경인 송악현 이외 12개현은 개성현(開城縣)과 장단현(長湍縣)이 각각 3현과 7현을 관할하였다.
    1062년(문종 16)에 개성현을 다시 개성부로 바꾸고, 개성부사·부사(副使)·판관·법조(法曹)를 두어 경기 11개현을 통치하게 하였다. 이후 서해도 평주(平州) 관내에 있던 우봉군(牛峯郡)을 개성부에 소속시켰다. 문종과 인종 때 제정된 외관록(外官祿)에 따르면, 개성부사는 86석10두, 부사는 40석, 판관이 26석10두, 법조가 13석5두이었다.
    1308년(충렬왕 34) 충선왕이 복위한 뒤, 급전도감(給田都監) 및 5부를 개성부에 합쳐 수도내의 사무를 맡아보게 하면서, 개성부의 행정상의 지위가 바뀌었다. 지금까지 개성부는 경기지역을 통치하고, 왕도 5부는 중앙정부의 직할이었는데, 이제 도성내의 5부까지 모두 관할하게 되면서 왕경을 관할하는 중앙기관으로 승격하게 되었다.
    이에 직제도 확대되어 판부윤(判府尹)주 01) 1인, 부윤(府尹)주 02) 2인(1인은 겸임관), 소윤(小尹)주 03) 3인(1인은 겸임관), 판관(判官)주 04) 2인, 기실참군(記室參軍)주 05) 2인을 두었다. 이 가운데 부윤 이하의 관리는 서울 성안을 맡되, 모두 선공시(繕工寺)의 사무를 겸임하였다. 이와 별도로 개성현령을 두어 수도 주변지역에 관한 사무를 맡아보게 하였다.
    1356년(공민왕 5) 품계를 개정해 윤(尹)을 종2품, 소윤을 정4품, 판관을 정5품, 참군을 정7품, 현령을 정7품, 현승을 정8품으로 개정하였다. 1362년 판부사를 더 두었는데, 위(位)는 윤의 위이고, 품계는 윤과 같았다.
    그 뒤 1390년(공양왕 2)조준(趙浚)의 건의에 따라 개성부를 다시 개성부와 경기좌우도로 분리시켰다. 개성부는 명나라에서 응천부(應天府)가 중서성에 바로 보고하는 관례와 마찬가지로 직접 도평의사사에 보고하도록 했으며, 경기는 좌우도로 나누어 각각 도관찰출척사(道觀察黜陟使)를 두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정2품
    주02
    정3품
    주03
    정4품
    주04
    정5품
    주05
    정7품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개정 (1997년)
    하현강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