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ㄱ당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ㄱ당(─黨)

    근대사단체

     1928년대구에서 조직된 만주 지역의 독립군 보강을 위한 비밀결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ㄱ당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28년대구에서 조직된 만주 지역의 독립군 보강을 위한 비밀결사.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효과적인 항일투쟁을 위하여 1927년에 신간회(新幹會)가 조직되었으나 민족주의와 사회주의 계열 인사 간에 이념 차이와 사회주의 내부의 알력으로 민족 운동은 통일적, 효과적으로 전개되지 못하였다.
    이에 신간회의 대구지회 간부인 노차용(盧且用), 장택원(張澤遠), 정대봉(鄭大鳳), 이상화(李相和), 문상직(文相直) 등이 1928년 4월문상직의 하숙집에 모여 독립운동을 위한 단체구성을 협의하였다.
    그 해 5월 20일에 신간회 부산 지회의 이강희(李康熙), 의성 지회의 유상묵(柳尙默) 등이 대구에 온 것을 계기로 비밀 결사 계획이 구체화되어 단체명과 임원 선정을 완료하였다.
    이 당의 조직 목적은, 전도 유망한 청년들을 모집하여 광둥군관학교(廣東軍官學校)에 유학시키고, 또 한편으로는 만주 방면의 미개간지를 개척함으로써 실력을 양성하여 조선 혁명 독립을 실현하기 위함이었다.
    행동 강령은 타협을 배제한 절대 해방과 독립운동의 근거지를 만주로 이동시키는 것이었다. 이 때 선임된 임원은 재무부에 노차용, 장택원, 조사부에 이강희·유상묵, 연구부에 정대봉, 문상직이었다. 그리고 독립 투사의 모집 방법과 당의 방책을 위한 구체적 내용은 6월 22일 제3회 회합에서 결정하기로 한 뒤 일단 해산하였다.
    그 뒤 노차용 등이 활동 자금 조달을 위해 김교식(金敎式)에게 5천원을 요구하다가 일본 경찰에 발각되어 당원 전체가 붙잡힘으로써 해체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신재홍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