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리포민란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가리포민란(加里浦民亂)

    근대사사건

     1884년(고종 21) 초 전라도 가리포에서 일어난 민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리포민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884년(고종 21) 초 전라도 가리포에서 일어난 민란.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허사겸(許士兼)·문사순(文士巡)·최도일(崔道一)·최여집(崔汝集)·채운집(蔡云集) 등이 주동하였다. 19세기초 순조즉위 후 소수의 세도가문에 국가권력이 집중되고 국가의 기강이 무너져 삼정(三政)의 문란이 심화되어갔다.
    이러한 국가기강 문란으로 직접적인 피해를 입는 농민들의 탐관오리에 대한 반발이 민란의 형태를 띠면서 전국적인 양상으로 확산되어갔다.
    이 때 가리포에서도 관아의 관리들이 백성들을 멋대로 경제적 침탈을 자행할 뿐만 아니라, 부호들의 재산도 마음대로 빼앗아감에 분개하여 백성들은 정장소원(呈狀訴寃)할 것을 목적으로 석장(石場)에 모여 성토한 뒤 관아를 점령하였다.
    그러자, 조정에서는 강진현감 정학순(鄭學淳)을 파견하여 소요의 원인과 경과를 조사하게 하였으나 공정하지 못하였다. 이어 장흥부사 송기로(宋綺老)를 핵사관(覈査官)으로 파견하여 조사하게 하였다.
    그 결과 주모자 허사겸을 효수하여 민란의 확산을 방지하고자 하였으며, 나머지 주동자 및 관련관리들을 모두 유배하였고, 강진현감과 장흥부사도 그 조사과정의 미흡함을 들어 책임을 물었다.
    또한, 민란의 원인으로 가장 핵심이 되는 첨사 이상돈(李相惇)을 의금부에 압송하여 치죄하였고, 강제로 빼앗은 전곡(錢穀)을 모두 백성들에게 되돌려줌으로써 이 민란은 백성들의 승리로 끝났다고 할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박현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