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경주 황성동 고분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경주 황성동 고분(慶州隍城洞古墳)

    선사문화문화재 | 유적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의 집터와 널무덤·제철유구 관련 복합유적.   사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경주 황성동 고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의 집터와 널무덤·제철유구 관련 복합유적.사적.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널무덤은 경상북도 경주시 황성동 유림 마을에 위치하고 있다. 이 유적은 한국전력공사의 전설주 매설공사시 발견되어 국립경주박물관에서 수습발굴을 시행했다.
    널무덤은 장방형(長方形)의 평면형태를 가진 것으로 폭에 비해 길이가 긴 것이 특징이다. 규모는 길이 4.15m, 폭 1.2m 정도이고, 깊이는 확실하지 않지만 현재 서벽쪽은 15∼20㎝, 동벽쪽이 2∼4㎝ 정도로 묘광의 벽은 거의 남아 있지 않았다.
    유물은 대부분 묘광의 서벽쪽에서 출토되었다. 서벽쪽 가까이에서 유개대부단경호(有蓋臺附短頸壺) 1점과 타날문원저호(打捺文圓底壺) 2점이 일렬로 출토되었는데, 전선주 공사시 출토된 2개체분인 대부단경호, 타날문원저호도 이들 토기와 함께 놓여져 있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대부단경호와 원저호들의 동쪽으로 30㎝가량 떨어져서 노형토기(爐形土器) 2점이 출토되었는데 1점은 대형이고, 나머지 1점은 소형이다. 이 앞으로 50㎝ 가량 떨어져서 고배 2점이 출토되었는데, 토기는 호형토기, 노형토기, 고배 등으로 구분하여 기종별로 부장한 것이 특색이다. 토기 외에 널 중간부위에서는 무경삼각형역자식 철촉이 1점 출토되었다.
    보고자는 인근의 경주 조양동 고분군과 부산 노포동 고분군과의 고분 구조 비교와 부장된 토기의 기종과 형식을 기반으로 3세기 중반에서 후반에 이르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집자리 및 제철유구가 발굴된 유적 중 집자리는 이 지역에 건설되는 주공아파트 건설부지에 대한 유적조사의 일환으로 1990년에 1차, 1991년 2차의 발굴로 조사된 유적이다. 이 유적은 행정구역상 경주 황성동 907-2번지 일대로서 경주 분지의 전체로 보면 서북편에 해당된다. 이 유적에서 서쪽으로 70m 떨어져 경주 서천(四川)이 흐르고 이 강 방향을 따라 동서 강 안에 충적대지가 남북으로 길게 펼쳐져 있다. 이 유적에서는 청동기시대 집자리, 철기시대 집자리를 비롯하여 삼국시대 제철유구가 발굴되었다. 1·2차 발굴을 통하여 확인된 철기시대의 집자리는 원형 또는 타원형의 집자리가 18기, 방형 집자리가 2기로 모두 20기의 집자리가 확인되었다. 이들 집자리는 두 시기로 나뉘는데 앞 시기의 것은 원형 내지 타원형의 움집자리(竪穴住居址)에 지상가옥이 1기 있고, 뒷 시기의 집자리는 말각방형(抹角方形) 내지는 방형(方形)의 집자리이다.
    집자리 내부에는 전면 또는 벽 근처 일부에 목탄화된 목재와 소토덩어리가 섞여 있는 것이 있으며 이것은 지붕이나 벽체 시설이 화재로 타면서 무너져 내려 쌓인 것으로 추정되며 바닥은 아무런 시설 없이 점토바닥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 움 깊이는 상부 어깨선 부분이 경작 등에 의해 훼손되어 확실치 않지만 현재의 깊이로 보아 대체로 20∼25㎝가 대부분이며 특별한 출입시설은 없다. 내부시설 중 화덕은 집자리 자체가 파괴된 3기를 제외하고는 15기에서 나타나고 있는데, 대부분 동벽쪽이나 서벽쪽에 붙어서 위치하고 특별한 시설 없이 바닥을 약간 파고 그대로 불을 피웠던 것으로 추정된다.
    출토유물은 석기류, 토기류, 철기류로 나눌 수 있는데, 석기류는 간돌도끼 1점을 제외하고는 모두 숫돌이 출토되었으며, 토기에는 무문토기와 함께 와질계의 긴독, 주머니호, 항아리, 손잡이항아리 등이 있고, 철기류에는 쇠화살촉, 쇠낫, 쇠손칼(鐵刀子), 단조쇠도끼, 쇠끌 등이 있다.
    황성동 철·철기 생산유구(隍城洞 鐵·鐵器生産遺構)는 철광석이나 기타 철원료를 환원시켜 철을 생산하는 공정이 이루어지는 노(爐)는 확인하지 못하였으므로 엄격한 의미에서는 제철유적이라고 하기 어려우나, 생철(生鐵)을 용해하여 주조쇠도끼를 주조했던 용해로(鎔解爐)와 저탄소의 환원철을 단조(鍛造)하여 중간소재나 철기를 생산하는 단야로(鍛冶爐) 등이 발견되었으므로 1차로 얻어진 철원료를 가지고 한 장소에서 집중적으로 철·철기생산이 이루어졌던 유적임에는 틀림없다.
    황성동 유적에서 노출된 용해로적(鎔解爐跡)은 대부분 길이 약 3.0∼2.5m 내외의 방형 혹은 장방형의 움을 약 30∼40㎝ 가량 판 뒤, 움 바닥과 벽을 점토로 보강하고 그 내부에 타원형에 가까운 노(爐)를 설치한 것이다. 노는 보통 점토로 만들어져 있는데 그 지름은 0.6∼0.7m 내외이다. 이들 용해로 내부에서는 다량의 유리질 철재(鐵滓)와 목탄이 발견되었고 송풍관의 잔해(送風管片)들과 주조쇠도끼(鑄造鐵斧)의 거푸집(鎔范) 파편이 다량 발견되었다. 단야로적(鍛冶爐跡)은 보통 지름 0.5m 내외의 평면 원형의 움에 점토를 발라 만들었다. 노의 바닥면에는 철재가 많이 붙어 있었고 내부토에서도 철재 및 소토, 송풍관편 등이 발견되었다. 그 가까이에는 단야할 때 사용한 받침모루 돌이 놓여 있었고, 주변에서는 일정 간격의 기둥구멍(柱孔)이 발견된 것을 보면 간단한 움막과 같은 시설을 만들어 사용한 듯하다. 그리고 유적 내에 일정한 공간을 마련하여 쓰지 못하게 된 주조쇠도끼의 거푸집을 폐기하였는데 그 양이 막대하다.
    이 황성동 제철유적은 국내 최초로 발견되었고, 또 가장 오래된 철·철기생산 관련유적으로 중요하다. 발굴조사 결과 확실한 제련작업이 이루어진 유구는 발견되지 않았지만 환원된 철괴를 녹여 주조쇠도끼를 만들거나 단조하여 단조철기를 제작했던 유구들이 집중되어 있기 때문에 당시 신라의 철생산과 관련된 중요 조업기지임이 틀림없다. 유적의 연대는 출토된 토기 등으로 보아 원삼국시대 후기에서 삼국시대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인근지역인 황성동(隍城洞) 524-1번지 경주시내의 북쪽 교외에 위치하는 고신라말 또는 통일신라시대초의 돌방무덤(石室墳)이 있다. 고분은 군집을 이루지 않고 평지에 단독으로 조영되어 있는데, 1987년 아파트 건립부지 조성공사로 인해 대부분 파괴된 것을 국립경주박물관이 발굴하였다.
    고분은 봉분이 들어서는 직경 14m의 평면 원형 지면을 15㎝ 가량 파내고 점토를 깔아 기반을 조성하고 그 위에 축조되었다. 봉분의 기저에는 돌아가며 둘레돌(護石)을 돌렸는데, 일반적인 둘레돌과는 달리 바닥에 냇돌(川石)로 된 기초부를 마련하고 그 위 가장 바깥에 대형의 깬돌을 면석(面石)이 되게 놓으면서 그 안쪽과 위쪽의 봉분 가운데의 일정한 범위까지 깬돌을 채워 봉분과 일체를 이루게 한 특징이 있다. 봉분의 중앙에 남향하여 축조된 널방(玄室)은 남∼북 2.6m, 동∼서 2.3m 크기의 장방형(長方形)이다. 널방은 벽이 들어설 부분을 더 파고 여기에 냇돌을 채워 기초부를 만들고 축조되었다. 널방은 화강암괴석으로 축조한 서벽과 남벽 하단만 남아 있었는데 바닥에서부터 비스듬히 좁혀져 올라가게 축조되었다. 널방의 내부 서벽에 붙여 길게 주검받침(屍床)이 마련되었다. 주검받침은 고운 점토에 길이 2∼3㎝ 되는 바닷가돌을 섞어 구축한 특수한 것이었는데 널방의 주검받침을 제외한 전면에 5㎝ 두께로 자갈을 깔아 이 바닥면에서 5㎝ 높이 정도밖에 되지 않았다. 주검받침의 크기는 길이, 너비가 2.1×0.85m 정도로 추정되었다. 주검받침의 측면과 널방의 바닥에는 회칠한 흔적이 있었다. 널길(羨道)은 널방의 남쪽에 두었고 동벽의 연장선이 널길의 동벽이 되게 한 우편재로 축조되었다. 널길의 크기는 길이 1.7m, 입구너비 0.95m이고, 원래 높이는 1.0m 이상으로 추정되었다. 널길에서 이어지는 무덤길(墓道)은 ‘八’자형으로 가장 바깥 부분의 너비가 5.7m였다. 이 무덤길의 앞에 해당되는 봉분의 바깥에서는 땅을 파고 할석으로 채운 상석(床石)의 기초부가 조사되기도 하였다.
    돌방 전체가 이미 교란되어 유물의 매납양상을 파악할 수 없었으나 무덤에서는 여인상, 남자문관상, 남자상, 무인상, 남자문관상 머리 등의 토용(土俑)과 소상·말상의 머리, 수레바퀴, 수레갖춤 등의 상형토기(像形土器), 베게(頭枕), 어깨받침(肩臺), 발받침(足座), 하대석(下臺石) 등의 석제품이 출토되었고, 봉토에서는 다수의 인화문(印花文)토기편, 굽다리편, 유개합편(有蓋盒片) 등의 토기류와 기와편이 출토되었다. 출토유물 가운데 인물을 형상화한 토용은 모두가 담회색으로 고운 점토를 태토로 한 도질소성이었고, 상형토기는 좀더 짙은 회색이나 회청색으로 세석립(細石粒)을 섞은 점토를 태토로 하였고 소성도도 인물상들보다 강한 특징이 있다.
    인물상의 남자는 당(唐)의 복식(服飾)을 나타내는데 비하여 여자는 그렇지 않았다. 이것은 신라의 복식이 남자는 649년(진평왕 3년), 여자는 664년(문무왕 4년)에 당의 복식으로 바뀐다는『삼국사기(三國史記)』의 기록으로 보아 그 사이의 기간에 무덤이 축조되었음을 알려준다. 고분의 주인공은 출토된 홀(笏)을 들고 있는 남자문관상이 시립(侍立)하고 있었을 가능성이 있는 점, 『삼국사기』의 진골이 홀을 잡을 수 있다는 기록 등에 의해 왕에 준하는 지위에 있던 사람으로 추정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경주 황성동 석실분  (국립경주박물관·경주시, 1993)

    • 경주황성동유적발굴조사보고  (이건무·김홍주, 국립박물관, 1985)

    • 「경주 황성동유적 제1차 발굴조사 개보」(황성동유적발굴조사단,『영남고고학』8,영남고고학회,1991)

    • 「경주황성동철기제작유구」(이영훈,『제34회 전국역사학대회발표요지』,1991)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이건무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