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강화부근리점골지석묘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강화부근리점골지석묘(江華富近里─支石墓)

    선사문화문화재 | 유적

     인천광역시 강화군 하점면에 있는 청동기시대 북방식 고인돌.   지석묘. 시도기념물.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강화부근리점골지석묘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인천광역시 강화군 하점면에 있는 청동기시대 북방식 고인돌.지석묘. 시도기념물.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인천광역시 기념물 제32호. 1기. 강화읍에서 송해면과 하점면 경계지점을 지나 부근리-망월간 도로 중간지점쯤의 콩밭에 있다. 장대한 북방식(탁자식) 고인돌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이 고인돌이 있는 능선은 고려산 북쪽에서 흘러내린 주능선 끝자락의 해발 15m 정도 낮은 대지이다.
    이 고인돌은 『한국지석묘연구』에 의해 처음 알려졌다. 이 책에는 사진 한 장과 함께 “삼거리어구 소재”라는 간단한 설명문만 있다. 그러나 실제 지적도에 보이는 행정구역상으로는 삼거리가 아니라 하점면 부근리이다. 비교적 잘 남아 있는 이 고인돌에 대해서 아직까지 상세한 보고서와 실측도가 없었는데 1991년에 처음으로 측량조사가 실시되어 고인돌의 규모와 형식이 자세히 밝혀지게 되었다.
    지금은 대형 덮개돌이 눌러 내리면서 고임돌[支石]을 약간 기울게 만들었다. 그러나 북방식 고인돌로서의 구조와 형태는 충분히 알아볼 수 있다. 특히, 동서장축의 고임돌이 잘 남아 있고, 그 중에서도 서쪽 고임돌이 양호하다. 그리고 장축의 고임돌을 남북에서 마감한 마감돌이 쓰러진 상태로 남아 있어 강화도 내 북방식 고인돌(사적 제137호의 예)의 구조와 형태를 파악하는데 귀중한 자료를 제공해주고 있다.
    고임돌의 장축(서쪽)의 방향은 거의 편북(10°)으로 놓여 있다. 서쪽 고임돌의 크기는 길이 2.55m이고, 너비(실제로 높이에 해당) 1.55m이며, 두께는 가장 두꺼운 곳이 0.50m이다. 지금은 약 50° 안으로 기울어져 있다. 동쪽 고임돌의 크기는 길이가 2.55m로 서쪽 고임돌의 길이와 같으나 두께는 0.40m이고, 너비(높이)는 덮개돌에 가려있어 잘 알 수 없다. 북쪽으로는 마감돌로 사용한 판석이 눕혀 있으며, 크기는 길이 1.60m, 너비 0.85m, 두께 0.22m이다. 그러나 남쪽에는 마감돌이 덮개돌에 눌려 보이지 않는다.
    덮개돌의 크기는 남북장축의 최대 길이 4.28m이고, 최대 너비 3.70m이며, 최대 두께 0.65m이다. 고인돌의 전체 높이는 1.85m이다. 고인돌에 사용된 석재는 모두 흑운모편마암이다. 점골 고인돌의 전체적인 구조는 고임돌과 마감돌로 무덤방을 짜맞춘 형태의 전형적인 북방식(탁자식) 고인돌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강화도 고인돌무덤(지석묘)조사연구』(이형구,한국정신문화연구원,1992)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8년)
    이형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