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검은간토기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검은간토기(─土器)

    선사문화유물

     청동기시대부터 초기철기시대에 걸쳐 사용된 민무늬토기의 한 형식.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검은간토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검은간토기
    이칭
    흑색마연토기(黑色磨硏土器), 흑도(黑陶), 검정토기, 흑색토기, 흑도장경호, 흑색마연장경호(黑色磨硏長頸壺), 평저장경호(平底長頸壺)
    분야
    선사문화
    유형
    유물
    성격
    토기, 민무늬토기, 흑도
    제작시기
    청동기시대∼초기철기시대
    재질
    시대
    선사-청동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청동기시대부터 초기철기시대에 걸쳐 사용된 민무늬토기의 한 형식.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표면에 흑연 등의 광물질을 발라 마연(磨硏)하여 광택이 있는 검은색을 낸 장경호로 ‘흑도’, ‘검정토기’, ‘흑색토기’, ‘흑색마연토기’, ‘흑도장경호’, ‘흑색마연장경호(黑色磨硏長頸壺)’라고도 불리며, 기형을 중시하여 ‘평저장경호(平底長頸壺)’라고 부르는 연구자도 있다. 대부분 무덤에서 발견되고 있으나, 일부 집자리에서도 발견되고 있다.
    조형은 요령(遼寧)지방의 비파형동검(琵琶形銅劍) 유적에서 출토되는 흑도장경호를 들 수 있다. 형태는 여러 가지가 있으나 목이 긴 항아리가 주류를 이루며, 단면 원형의 점토띠토기(粘土帶土器)와 함께 중부 이남 후기무문토기의 대표적 기형이다. 말기에는 조합식의 쇠뿔손잡이(組合式牛角形把手)가 부착되어 원삼국시대 초기까지 잔존하며 이후 와질토기(瓦質土器)로 변화한다.
    대표적인 유적은 대전 괴정동(槐亭洞), 청원 비하리(飛下里), 아산 남성리(南城里) 등 충청도 지방에서 그 예를 볼 수 있다. 이와 같은 전형적인 검은간토기는 북한지방에서는 거의 발견되지 않았다. 다만 소위 미송리식토기(美松里式土器) 또는 묵방리식토기(墨房里式土器)라 하는 것의 표면이 흑색인 것이 있어 주목되며, 평북 강계 풍룡동(豊龍洞)에서 출토된 것으로 전하는 환이파수부(環耳把手附) 목긴항아리 1점이 알려져 있다. 이들 출토 예로 보아 검은간토기는 청동기시대 무문토기시대 전기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것으로 이해된다.
    검은간토기에 대해 한상인은 경고(頸高)·기고(器高)의 비에 따라 오래된 것일수록 기고에 비해 경고가 짧다고 지적하였으며, 최종규는 동체의 형태가 구형에서 양파모양으로 변한다고 주장하였다. 이들은 공반유물이나 형식학적인 관점에서 보면 대체로 타당한 것으로 보인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고고학사전  (국립문화재연구소, 2002)

    • 「원형점토대토기문화연구(圓形粘土帶土器文化硏究)-호서(湖西) 및 호남지방(湖南地方)을 중심(中心)으로-」(박진일,부산대 석사학위논문,2000)

    • 『한국(韓國)의 선·원사토기(先·原史土器)』(국립중앙박물관,1993)

    • 『특별전(特別展) 한국(韓國)의 청동기문화(靑銅器文化)』(국립중앙박물관·국립광주박물관,범우사(汎友社),1992)

    • 「흑도(黑陶)」(노혁진,『한국사론(韓國史論)』17,국사편찬위원회,1987)

    • 한국사  (국사편찬위원회, 1973)

    • 『국립박물관학술자료집(國立博物館學術資料集)』Ⅰ-청동유물도록(靑銅遺物圖錄)-(국립박물관,1968)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이건무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