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격지석기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격지석기(─石器)

    선사문화유물

     구석기시대 석기를 제작하기 위해 역석 또는 판석으로부터 떼어낸 돌조각으로 만든 석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격지석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석편석기, 박편석기
    분야
    선사문화
    유형
    유물
    성격
    선사유물, 석기
    제작시기
    구석기시대
    재질
    시대
    선사-석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구석기시대 석기를 제작하기 위해 역석 또는 판석으로부터 떼어낸 돌조각으로 만든 석기.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석편석기(石片石器)’라고도 한다. 석편을 떼어내고 남은 돌을 석핵(石核)이라고 부르며, 석핵에서 떼어낸 석편에 모종의 석기를 제작하기 위해 다시 가공한 것을 격지석기라고 부른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이 석기는 전기구석기시대에 속하는 쉘리안·아쉘리안 문화에서 극소수가 사용되었지만, 전기구석기시대 후기, 즉 클락토니안·타야시안·르발르와지방에서 본격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하였다.
    아브빌리안문화의 석편석기로 산봉형기(Picks)가 있고, 아쉘리안문화에 석편제의 주먹도끼·긁개(Side-scraper)·밀개·등칼·톱니석기가 출현되고, 아쉘리안 후기에 이르면 르발르와석편·조각기 등이 제작된다.
    클락토니안 전기에 석편석기의 수량이 많고 다양해지면서 긁개·밀개 외에 절단면석편·톱니석기·홈날석기가 출현한다. 타야시안문화에서는 석핵상에 타격정을 준비하여 석편을 떼어내는 기술이 나타난다. 석편석기의 수는 더욱 증가하고 다양해지면서 특수한 성격을 지니게 된다.
    중기구석기시대에 이르면 석편석기가 정상에 도달하게 된다. 전기구석기시대의 석편석기 제작기술을 계승해 전형적인 중기구석기시대(무스테리안)의 성격을 나타낸다. 중기구석기시대문화를 전형적 무스테리안, 톱니를 가진 무스테리안, 아쉘리안 전통을 가진 무스테리안, 귀나-페리시 유형 등으로 나눈다.
    그 때의 대표적 석편석기는 긁개·톱니석기·등칼·등첨두기·밀개·조각기 등과 르발르와 장석편(長石片, Blades)·르발르와 첨두기 등이다. 후기구석기시대인들은 전기와 중기의 사람들보다 지혜가 발달되어 간접타격법에 의한 장석편석기를 많이 사용하게 된다.
    이 때의 장석편석기로 밀개·조각기·칼·송곳 등이 만들어진다. 석편(격지)의 이름은 돌조각에 주어진 이름으로 넓이와 길이가 꼭 같거나 그 길이의 절반을 초과하는 것을 지칭한다.
    장석편은 그 길이가 그 자체 너비의 2배를 초과하는 것을 지칭하고, 그보다 더 작고 얇은 것으로서 너비가 12㎜ 이내 되는 것을 ‘세장석편(細長石片)’이라고 부른다. 석편은 전기구석기시대에 단면기(Choppers)·양면기(Chopping-tools)와 주먹도끼를 제작하는 과정에서 자연적으로 떨어져 나왔다.
    당시 사람들은 그것을 보조공구로 사용하였다. 중기구석기시대에 이르면 새로운 기술, 즉 원하는 석편을 떼어내기 위해 석핵(역석)의 1단, 또는 주위를 손질하여 타격면을 만드는 준비된 타격면을 갖춘 석핵을 소유하게 된다.
    중기구석기시대 초기에는 준비된 석핵에서 떼어낸 삼각형 석편석기가 주류를 이루고, 중기구석기시대 말에 이르면 장석편석기(후기구석기시대 석기)가 출현하고, 후기구석기시대 초에 장석편석기가 주류를 형성하고 후기 말에 세장석편석기가 출현한다.
    후기구석기시대 석기는 밀개·조각기·송곳·칼·첨두기·잎형첨두기〔葉形尖頭器〕·소형 긁개·절단면세장석편·톱니세장석편 등 상당히 작고 가는 석편석기가 사용된다. 석편석기는 세계 전지역의 중기구석기시대와 후기구석기시대에 널리 사용되었다.
    한반도지역에서는 중기구석기시대에 속하는 굴포Ⅰ기층, 전곡리·명오리와 후기의 석장리, 굴포Ⅱ기층에서 상기한 석편석기 등이 출토되었다. 석편상에 제2가공을 하는 방법은 돌나무·뿔마치를 직접 가볍게 내려치는 직접타법과 압력을 가하여 제2가공을 하는 간접타법(압력법) 등이 있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사  (국사편찬위원회, 1981)

    • 「구석기의 명칭과 형태분류」 Ⅱ( 정영화 ,『영남사학(嶺南史學)』 7·8합집,1978)

    • 「구석기의 명칭과 형태분류」 Ⅰ( 정영화 ,『한국고고』 3,1976)

    • 세계고고학사전  (平凡社, 1979)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최무장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