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枷)

조선시대사제도

 죄수의 목에 채우는 형구(刑具).   보통 ‘칼’이라고 하였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김윤보/형정도첩/목도씌워 연행하다
이칭
분야
조선시대사
유형
제도
성격
형구(刑具)
시행시기
조선시대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죄수의 목에 채우는 형구(刑具).보통 ‘칼’이라고 하였다.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칼은 마른 나무널판으로 만든 형틀로 죄수의 목에 씌워 보행을 불가능하게 한 것이다. 칼과 같은 나무형틀로, 손에 채우는 추(杻)주 01)가 있는데, 이는 발에 채우는 질(桎)주 02)과 한 벌로 되어 있었다.
죄수에게 가추 등을 채우는 형벌은 당송(唐宋)시대의 옥관령(獄官令)에서 이미 정비되었고, 조선시대에는 이를 수계한 『대명률』 규정을 그대로 적용하였다.
가의 길이는 5자 5치, 두활(頭闊)은 1자 5치이고, 무게는 사죄인(死罪人)에게 씌우는 것은 25근, 도형(徒刑)과 유형(流刑)은 각 20근, 장죄(杖罪)는 15근이며, 그 규격을 나무칼에 새겨놓았다.
정조 때의 『흠휼전칙(欽恤典則)』에는 길이 5자 5치, 두활 1자 2치이고, 무게는 22근, 18근, 14근으로 각각 규정하여 형을 치르는 자의 고통을 다소 덜어주었다.
칼을 쓰고 추국(推鞫)이나 고신(拷訊)을 받은 죄인을 가수(枷囚)라 하였다. 양반에게는 원칙적으로 칼을 씌우는 것이 금지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소칼, 수갑
주02
착고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전봉덕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