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대구택시기사시위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대구택시기사시위(大邱-技士示威)

    현대사사건

     1984년 5월 25일 대구에서 택시노동자들이 벌인 시위.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대구택시기사시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84년 5월 25일 대구에서 택시노동자들이 벌인 시위.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984년 5월 25일 새벽 1시경 100여 명의 택시기사들이 동대구역에서 ‘사납금 인하’, ‘부제 완화’, ‘노조결성 방해중지’, ‘LPG 자유급유’ 등을 요구하며 시위, 농성을 시작했다. 새벽 5시경에는 시위가 대구시내 중심지인 중앙주유소, 태평지하도, 대구역 일대로 번졌으며, 오전 8시경에는 참여인원이 900여 명으로 불어났다. 이들은 시내 주요 지점마다 모여 농성을 벌였으며, 대구시내 교통을 마비시켰다.
    오전 8시 30분경 택시노동자들이 대구시청 앞에 모이자, 유경호 부시장이 중재에 나섰다. 그러나 택시노동자 대표들은 이를 거부하고 대구택시운송사업조합 이사장 최용찬과의 면담을 요구했다. 대구택시운송사업조합은 긴급이사회를 열어 “사납금 4,000원 인하, 토요일과 일요일의 추가 사납금 폐지, 10부제에서 6부제로 완화, 예비군 훈련 시 기본급 지급” 등 노동자들의 요구를 일부 받아들였다. 최용찬 이사장은 대구시청 앞에서 이와 같은 결정사항을 발표했다.
    오후 12시 경에는 곳곳에서 시위를 벌이던 택시노동자들은 시청에서 농성하던 대오와 합세해 오후 3시 30분경 “사납금 8,000원∼1만원 인하, 월급적립금과 LPG충전 자율화, 최용찬 이사장 수사” 등을 요구했다. 오후 5시경 유경호 부시장은 노동자들의 요구를 수용하고 시위의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약속을 했다.
    시내 주요도로에서 시위를 벌이던 택시노동자 1,000여 명은 최용찬 이사장에게 확실한 약속을 받기 위해 그가 사주로 있는 제일택시로 몰려갔다. 시위대 중 200여 명은 택시 19대를 파괴하는 등 격렬한 시위를 벌였고, 오후 8시경 경찰에 의해 65명이 연행되면서 시위대는 해산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대구 택시노동자 투쟁은 전국의 택시노동자들에게 영향을 주었다. 1984년 5월 26일에는 경북 경산, 5월 30일에는 대전, 서울, 강릉시 택시노동자들의 투쟁으로 확산되었다. 특히 서울, 광주, 영주 등에서는 노사협의에서 사납금이 재조정되었다. 또한 이 사건 이후 대구와 전국의 택시사업장에는 많은 노동조합이 결성되게 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5년)
    유경순(역사학연구소)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