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KBS국악대경연(KBS國樂大競演)

국악의식행사

 한국방송공사가 매년 여름 여의도 KBS홀에서 국악을 체계적으로 보존·계승·발전시켜 대중화의 기틀을 마련하고자 개최하는 경연대회.   국악경연대회.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KBS국악대경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서울국악대경연, KBS국악경연대회, 서울국악경연대회
분야
국악
유형
의식행사
성격
경연대회, 국악경연대회
행사시기
매해 여름
행사장소
여의도 KBS홀
주관처
한국방송공사
시대
현대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한국방송공사가 매년 여름 여의도 KBS홀에서 국악을 체계적으로 보존·계승·발전시켜 대중화의 기틀을 마련하고자 개최하는 경연대회.국악경연대회.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1990년부터 한국방송공사(KBS)는 전통문화에 대한 국민의식을 새롭게 하고, 문화적 자긍심을 고취하며 국악을 체계적으로 보존·계승·발전시켜 대중화의 기틀을 마련하고자 KBS국악대경연을 매해 개최해 오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연원 및 변천
제1회 서울국악대경연(KBS국악대경연)은 1990년 9월 KBS와 삼성문화재단의 공동주최로 진행되었다. 경연부문은 창작(독주·중주·실내악), 판소리, 풍물, 현악(가야금·거문고·아쟁), 관악(피리·해금·대금), 민요(잡가·입창·병창), 정가, 무용 등 8개 부문으로, 9월 15·16일에 예선을, 9월 28일에 본선을 치렀다. 시상내역은 대상(1명), 금상(7명), 은상(8명), 동상(8명)으로, 제1회 경연에서는 박용호(관악)가 대상을 수상했다. 수상자들은 그해 10월 25일 리틀엔젤스예술회관에서 국내 축하공연을, 이듬해 2월 동경·삿포로 등 일본에서 해외 순회공연을 갖았다.
1991년 제2회 경연의 대상 수상자는 진유림(무용)이었다. 수상자들은 그해 11월 국내 호암아트홀에서, 이듬해 1월 캐나다 밴쿠버·토론토에서 축하공연을 열었다. 이후 제3회 경연에서는 김수연(판소리), 제4회 이선영(민요), 제5회 안성우(관악)가 각기 대상을 수상했다. 1995년 11월에는 1회에서 5회까지의 대상 및 금상 수상자 7인의 연주를 담은 서울국악대경연 음반이 발매되었다.
제6회부터는 병창이 독립되어 경연이 9개 부문으로 확대되었다. 제6회에서는 마당패 뜬쇠(풍물), 제7회 강길려(판소리), 제8회 김영길(현악), 제9회 안현정(창작)이 각기 대상을 수상했다.
제10회부터는 시상내역이 대상(1명)과 함께 각 부문별 장원(1명)과 차상(1명)으로 바뀌었다. 제10회 대상 수상자는 김정림(관악), 제11회는 강혜숙(무용), 제12회는 오경희(현악)였다.
제13회부터는 창작부문이 제외되고, 현악과 관악, 민요와 정가가 각기 한 부문으로 통합되어 모두 6개 부문에서 경연이 펼쳐졌다. 제13회에서는 권하경(판소리)이, 제14회에서는 백경우(무용)가 각기 대상을 차지했다.
2005년 제15회부터 ‘서울국악대경연’이 ‘KBS국악대경연’으로 명칭을 바꾸었다. 경연부문도 해당 연도 지원자 상황에 따라 5∼8개 부문으로 조정되었다. 이후 대상 수상자는 제15회 윤은자(현악), 제16회 이문수(현악), 제17회 남상일(판소리), 제18회 윤혜진(현악), 제19회 이정아(가야금병창), 제20회 곽재혁(관악), 제21회 김혜빈(가야금), 제22회 지아름(판소리)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행사내용
KBS국악대경연은 예선과 본선 및 대상선정연주회의 3단계로 진행된다. 예선과 본선은 공개 경연으로 열리고, 장원 이상 입상자의 대상선정연주회는 KBS 1TV로 방송된다. 경연부문은 판소리·가야금병창·민요·관악·현악·무용 등 총 6개 부문이며, 참가자가 10명 미만인 부문은 해당 연도 경연이 취소된다. 만 22세 이상 만 30세 이하의 남녀가 1인 1부문에 한해 지원할 수 있고, 무형문화재 예능보유자 및 보유자 후보, 본 대회 장원(금상)이상 수상자는 참가자격이 제한된다. 우수 수상자에게는 KBS국악관현악단과의 협연기회가 제공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현황
2012년 7월 12일 여의도 KBS홀에서 제22회 KBS국악대경연의 대상선정연주회가 열렸다. 판소리·가야금병창·현악·관악·무용 모두 5개 부문 장원 수상자들의 열띤 경연을 통해 제22회 대상은 판소리 부문 지아름이 수상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KBS국악대경연은 국악의 대중화와 국악인구의 저변확대에 가장 큰 공헌을 할 수 있는 실질적 역량을 지닌 공영방송사에 의해 주최된다는 점과 수상자에게 KBS국악관현악단과의 협연기회 제공 등 차세대 국악계를 이끌어갈 실력 있는 젊은 국악인을 발굴·육성하는 경연대회라는 점에서 의의를 지닌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1회 서울국악대경연 성황」(『매일경제』,1990.10.1)

  • 「서울국악경연대회 열어」(『동아일보』,1990.8.24)

  • KBS국악대경연 홈페이지  (office.kbs.co.kr/culture)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3년)
이수경(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