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SPA양화연구소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SPA양화연구소(─洋畵硏究所)

    회화단체

     일본 서양화 유학생들이 결성한 소규모의 미술 단체.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SPA양화연구소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일본 서양화 유학생들이 결성한 소규모의 미술 단체.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연원 및 활동
    이 단체는 1935년 12월 23일부터 28일까지 경성 장곡천정(長谷川町, 현 소공동)에 위치했던 다방 플라타느(Salon de Platane)에서 ‘SPA 데생전’을 개최했다. 주요 인물은 김환기(金煥基), 길진섭(吉鎭燮), 김병기(金秉麒), 이범승(李範昇)이었고, 일본인 후지타 츠구지(藤田嗣治) 이외 10명의 소묘 39여 점을 모아 전시했다. 당시 니혼대학(日本大學) 유학생이었던 김환기와 도쿄미술대학을 졸업한 길진섭, 분카학원(文化學院)을 다녔던 김병기, 이범승이 중심이 되었다. 이들은 모두 동경의 ‘아방가르드 양화연구소’에 다녔고 후지타 츠구지는 연구소의 유명한 선생이었다. 김환기, 길진섭, 김병기, 이범승은 조오장(趙五將)이 1938년 7월 『조선일보』 발표한 ¢전위운동의 제창」이란 글에서 현대회화를 시도하는 전위적인 작가로 거론했던 인물들이었다. 따라서 이 단체는 일본에 유학중인 젊은 화가들 중에 서양의 전위적 모더니즘의 수용을 지향했던 작가들이 결성했던 사실을 알 수 있다. SPA 데생전을 열었던 카페 플라타느는 극작가 유치진(柳致眞)이 관여했던 카페였으며 1934년부터 1936년까지 서화전, 목판화전, 녹과전 등의 미술 전시가 열렸던 장소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3년)
    서유리(서울대학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