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난타령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가난타령(─打令)

    국악작품

     판소리 흥보가 중의 한 대목으로, 놀보에게 쫓겨난 흥보 내외가 가난하게 사는 자신의 신세를 한탄하며 부르는 노래.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난타령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국악
    유형
    작품
    성격
    판소리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판소리 흥보가 중의 한 대목으로, 놀보에게 쫓겨난 흥보 내외가 가난하게 사는 자신의 신세를 한탄하며 부르는 노래.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구성 및 형식
    「가난타령」은 놀보에게 쫓겨난 흥보 내외가 곤궁하게 사는 처지를 슬퍼하며 부르는 신세자탄가로, 슬픈 계면조에 중머리 혹은 진양 장단으로 짜여 있다. 「가난타령」의 화자(話者)는 흥보 마누라로 설정된다. 가난의 비애를 강조함으로써 나중에 부자가 된 기쁨을 더욱 강조하려는 일종의 대조법이다. 「가난타령」은 이미 신재효 사설에 “복을 못 탄 신세자탄을 진양조로 섧게 울 제……”라고 나타나는 것을 보면 일찍부터 불리던 대목으로 보인다. 「가난타령」의 배치는 두 가지 경우가 있다. 하나는 「중타령」에 앞서 부르는 경우인데, 이런 배치는 본래 신재효의 「박타령」에 나타난다. 다른 하나는 「제비노정기」 다음, 그러니까 「박타령」 직전에 놓이는 경우로, 박녹주·김연수 등 현대 흥보가는 대부분 이렇게 짜여있다. 박초월의 경우에는 둘 다 부르는데, 이런 구성은 박헌봉의 『창악대강』에서 나타난다. 「가난타령」의 사설은, “복이라 하는 것은 어찌하면 잘 타는고. 북두칠성님이 복 마련을 하시는가.” 하면서 가난을 타고난 자신의 팔자를 한탄하는 내용이다. 신재효의 「박타령」을 비롯해서 박녹주·박봉술·김연수 등의 흥보가가 대부분 이런 내용으로 되어있다. 박초월과 박헌봉의 다른 한 가지 사설에는, “다른 집 사람들은 한가위를 맞이하여 햇곡식 햇콩 따서 송편하고 절편해서……” 하는 내용이 들어있는데, 1960년대에 박헌봉이 새로 짠 사설을 박초월이 그대로 부른 것으로 보인다. 『창악대강』을 보면 박헌봉은 신재효의 사설을 인용하여 이 대목을 짰음을 알 수 있다. 신재효 사설에는 장단 표시가 없는데다 「가난타령」과는 다른 부분에 있는 사설이기 때문에 원래의 음악적인 내용은 알 수 없다. 「가난타령」은 중머리로 부르기도 하고, 진양 장단으로 부르기도 한다. 박녹주는 중머리로, 김연수는 진양으로 되어 있으며, 박봉술은 박녹주와 같은 계통인데도 한 대목을 놓고 중머리로도 부르고, 진양으로도 부른다. 그에 반해 박초월은 「가난타령」 두 대목을 모두 진양으로 부른다. 대체로 설움을 강조할 경우에는 느린 진양으로 짜는 데 비해, 진양 「가난타령」 다음에 계속 진양 「박타령」이 오는 지루함을 피하자면 중머리로 거뜬하게 부른다고 볼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판소리 다섯 마당  (뿌리깊은나무, 한국브리테니커회사, 1982)

    • 신재효 판소리 사설집  (강한영 교주, 민중서관, 1971)

    • 창악대강  (박헌봉, 국악예술학교출판부, 1966)

    • 「흥보가」(박녹주,한국문화재보호협회,2LP,1981)

    • 「흥보가」(박초월,신나라 NSSRCD-001,2CDs,1998)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3년)
    배연형(동국대학교 문화학술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