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래소리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가래소리

      국악작품

       그물에 담긴 고기를 퍼내면서 부르는 어업요(漁業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래소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그물에 담긴 고기를 퍼내면서 부르는 어업요(漁業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고기잡이를 할 때 그물에 담긴 고기를 퍼내면서 부르는 소리이다. 노랫말의 처음은 다음과 같다.
      어랑성 가래야
      어랑성 가래야
      이 가래가 뉘 가랜고
      이 집 배의 가래로다
      고기도 싣고 그물도 실어 보세……
      한 사람이 앞소리를 메기면 “어랑성 가래야” 혹은 “오호 가래야”를 여러 사람이 받는다. 조금 빠른 9박장단에 편의상 서양음악의 계이름으로 표시한다면 미·라·시·도의 4음음계로 구성되어 있다.
      「술비소리」·「놋소리」·「월래소리」·「썰소리」와 함께 거문도뱃노래에서 불려지고 있고, 좌수영어방(左水營漁坊)놀이의 둘째 마당 사리소리 중에서 그물이 다 당겨진 다음 고기를 풀어내리면서도 불려진다. 이 밖에도 여러 지역에서 발견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권오성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