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笳)

국악유물

 조선 후기에 쓰인 관악기.   일명 호가(胡笳)라고도 한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진찬의궤 / 가
분야
국악
유형
유물
성격
관악기
크기
길이 3척5촌, 둘레 4촌
시대
고대-삼국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후기에 쓰인 관악기.일명 호가(胡笳)라고도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악기 분류법에 의하면 이 악기는 목부(木部) 또는 공명악기(空鳴樂器, aerophone)에 속한다. 조선 후기에 주로 쓰였으며, 가는 세 개의 지공(指孔)과 한 개의 취공(吹孔)을 가졌던 관악기였는데, 그 몸통은 산유자(山楢子)나무로 제조되었다. 몸통의 길이는 3척 5촌이었으며, 둘레는 4촌 가량이었다.
중국의 문헌에 의하면, 이 악기는 본래 서역에서 중국 북쪽지방을 거쳐 한나라 때 전래되었기 때문에 흔히 ‘호가’라고 불렸다. 한나라 당시에 고취(鼓吹)의 악기 편성에서 소(簫)와 함께 사용되었으며, 오(吳)나라 때의 고취에서도 소와 함께 연주되었고, 그 뒤 수나라 당시에는 후부고취(後部鼓吹)에서 소와 함께 쓰였다.
중국에서 쓰인 가는 피리와 비슷하게 생겼고 무공(無孔)이라고 언급되어 있으나 그 이상의 자세한 설명이 없어 관악기의 일종으로 추측할 뿐이다.
이러한 서역계의 가라는 관악기가 언제 우리 나라에 소개되었는지는 문헌에 나타나지 않아서 알 수가 없다. 다만, 1828년(순조 28)에 편찬된 《진작의궤 進爵儀軌》 및 그 이후의 《진찬의궤 進饌儀軌》에 비로소 처음으로 가를 연주한 악공과 악기의 그림이 소개되었다.
《진작의궤》 권1 35장 악기풍물에 기록된 설명에 의하면, 가 한 쌍이 방향, 해금, 당금, 생, 당적 등 여러 악기와 함께 장악원(掌樂院)에서 새로 제조되었음이 분명하며, 새로 제조된 가는 한나라 또는 수나라에서 사용되던 악기와 역사적으로 무관한 것으로 보인다.
그 당시 궁중 잔치에서 사용하기 위하여 새로 만든 가는 권수(卷首) 29장의 도식(圖式)에 악기의 상단부에 뚫려 있는 한 개의 취구와 몸통의 중간 아랫부분에 뚫린 세 개의 지공을 가지고 있으며, 그 몸통의 길이가 3척 5촌이고, 몸통의 둘레가 4촌 가량이라고 설명되어 있다.
취구와 그 반대쪽은 몸통 부분보다 약간 볼록하게 튀어나온 것이 외관상 특징이고, 다른 관악기처럼 대나무로 제조되지 않고 산유자나무로 제조된 점도 특징이다.
1828년에 처음으로 제조되어 70여 년 동안 궁중의 잔치 때마다 연주되던 가는 그 이후의 기록에도 나타나지 않고, 오늘날 악기의 실물도 전하지 않는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송방송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