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경복궁강녕전(景福宮康寧殿)

건축유적

 서울특별시 종로구 경복궁에 있는 조선전기 왕이 거처하며 침전으로 사용한 궁궐건물.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경복궁강녕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서울특별시 종로구 경복궁에 있는 조선전기 왕이 거처하며 침전으로 사용한 궁궐건물.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동소침인 연생전(延生殿), 서소침인 경성전(慶成殿), 그리고 연길당(延吉堂)과 응지당(膺祉堂)을 포함한 침전 일곽의 중심 건물이다. 규모는 정면 11칸, 측면 5칸이다. 평면은 좌우대칭을 이루고 있으며 대청마루와 온돌방, 툇마루, 협실, 누마루로 구성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강녕’이라고 하는 건물명칭은 『서경(書經)』홍범편(洪範篇)에서 말한 오복(五福)의 하나를 택한 것으로, 판삼사사 정도전(鄭道傳)이 붙였는데 궁궐건축에 반영된 유가(儒家)의 정치이념을 잘 보여준다.
경복궁 창건 당시인 1395년(태조 4)에 지어져, 1433년(세종 15)에 고쳐 지었다. 1553년(명종 8)에 불탄 것을 이듬해 중건하였으며, 1592년(선조 25) 임진왜란 때 전화(戰禍)로 불타 없어진 것을 1865년(고종 2) 경복궁의 중건과 더불어 다시 영건되었다. 1920년까지 그대로 남아 있었으나 1917년 화재로 불타버린 창덕궁의 내전(內殿)을 재건한다는 구실로 해체, 철거되었다.
이후 줄곧 복원되지 못한 상태로 터만 남아 있었으나 경복궁 복원사업의 일환으로 1990년부터 시작된 침전지 발굴조사를 거쳐 1994년 12월 12일 복원공사가 완료되어 원래의 모습을 되찾았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명종실록(明宗實錄)

  • 『경복궁-침전지역중건공사보고-』(문화재청,2000)

  • 『서울특별시사-고적편-』(서울특별시사편찬위원회,1963)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장희
개정 (2009년)
한동수(한양대학교 공과대학 건축학부)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