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경이정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경이정(憬夷亭)

      건축문화재 | 유적

       충청남도 태안군에 있는 조선시대 태안현 관아의 누정.   관청건물. 시도유형문화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경이정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충청남도 태안군에 있는 조선시대 태안현 관아의 누정.관청건물. 시도유형문화재.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충청남도 유형문화재 제123호. 조선시대 태안현 관아 내에 세워졌던 건물이다.
      이곳은 중국의 사신들이 안흥만(安興灣)을 통하여 들어올 때 휴식을 취하던 장소로, 건물의 명칭에서 ‘경’은 원행을, ‘이’는 평안하라는 의미로서 “중국으로 멀리 항해하는 사신들의 평안함”을 기원하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이라 한다.
      방어사(防禦使)가 군사에 관한 명령을 내릴 때도 이용하고, 또 매년 정월 보름날 밤에 주민들이 모여 동제를 지내며 안녕을 기원하던 곳으로도 알려지고 있다.
      이 건물은 정면 3칸, 측면 3칸으로 구획된 내부에 우물마루를 깐 통칸의 누로 만들었는데, 4면으로 간결한 난간을 돌렸고 건물의 4면에 활주(活柱)주 01)를 세워 길게 나온 처마를 받쳤다.
      구조는 잘 다듬은 4∼5벌대로 쌓은 장대석 기단 위에 다시 1벌대로 된 자연석 기단을 2중으로 놓아 비교적 높게 쌓고, 그 위에 덤벙주초석을 놓고 원형기둥을 세웠다.
      건축양식은 무출목(無出目) 2익공계통이며, 창방 위에는 장화반(長花盤)을 각 칸에 3구씩 배치하여 화려하고 격식있는 건물의 외관으로 꾸몄다.
      지붕틀은 5량가구이며, 종량(宗梁)주 02) 위에는 뜬 창방이 결구되어 있는 파련대공(波蓮臺工)을 세워 종도리와 하께 2중도리로 지붕 하중을 받쳐주고 있고, 지붕은 겹처마 팔작지붕을 이루고 있다. 몇 차례 중수한 흔적이 보이고는 있으나 당시 누정건축의 양식을 살펴볼 수 있는 건물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추녀 뿌리를 받친 가는 기둥
      주02
      마루보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8년)
      이달훈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