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경주 양동 관가정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경주 양동 관가정(慶州良洞觀稼亭)

    건축문화재 | 유적

     경상북도 경주시 강동면에 있는 조선전기 손중돈 관련 주택.   보물.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경주 양동 관가정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 강동면에 있는 조선전기 손중돈 관련 주택.보물.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보물 제442호. 성종 때의 문신인 손중돈(孫仲暾)의 고택(古宅)이다. 서향받이 언덕에 사랑채와 안채가 ㅁ자형으로 자리잡고, 동북쪽에 사당을 배치하고, 담장으로 양쪽 측면과 뒷면을 둘러막아, 주택의 앞쪽을 탁 트이게 하여, 낮은 지대의 경관을 바라보게 하였다.
    그러나 1981년의 보수로 전면에도 담장을 쌓고 일각대문을 내어 경치가 많이 가리어졌다. 집의 배치는 중문을 중앙에 두고, 서쪽에 사랑채, 동쪽과 북쪽에 안채를 두었다. 사랑채는 방 2칸, 대청 2칸으로, 대청은 누마루로 되어 있다.
    중문 동쪽에는 한 칸의 온돌방, 두 칸의 부엌, 한 칸짜리 방 두 개를 두었고, 부엌 북쪽에 연달아 2칸 크기의 작은 대청과 2칸 크기의 안방이 있으며, 다시 꺾이어 6칸 크기의 큰 대청을 두고, 그 서쪽에 2칸 크기의 건넌방을 두었다.
    건넌방에서 남쪽으로 꺾인 곳에 2칸 크기의 광을 두고, 그 앞에 한칸짜리 마루를 두어, 사랑채의 사랑방과 연결시키고 있다. 사당은 따로 둘러막은 담장 속에 정면 3칸, 측면 1칸으로, 전면에 반칸의 퇴(退)를 달아낸 모양으로 된 일자형 평면을 이루고 있다.
    건물들은 막돌허튼층쌓기의 기단 위에 막돌초석을 놓고 그 위에 네모기둥을 세웠으나, 사랑대청에서는 두리기둥[圓柱]을 세웠다. 사랑대청은 두리기둥 위에 주두(柱枓)를 얹고, 쇠서[牛舌]하나로 결구(結構)하여, 초익공(初翼工)으로 꾸몄다.
    사랑대청의 가구(架構)는 4량(四樑)으로, 앞뒤 평주(平柱) 위에 대들보를 걸고 포대공을 놓아 종도리(宗道里)주 01) 밑 장여를 받치고 있다. 그러나 양측 벽에서는 뒤쪽 바깥기둥부터 반 칸 안쪽으로 기둥을 세워, 대들보를 여기에 걸었다.
    이 대들보 위와 천장 사이에 아무런 벽체를 만들지 않은 것이 특색이다. 바닥은 우물마루이고 천장은 서까래가 노출된 연등천장[椽背天障]며, 사랑방 앞과 사랑대청 주변에는 계자난간(鷄子欄干)주 02)을 돌렸다.
    안채의 구조는 민도리집 양식이며, 안채 부엌 출입문 위에는 살대들을 비스듬히 꽂아 환기가 잘 이루어지게 하였다. 처마는 홑처마이고 지붕은 안채와 사랑채가 한 지붕으로 연결되고, 서로 모이는 부분에는 합각을 만든 맞배지붕을 이루고 있다. 조선 중기 남부지방의 주택을 연구하는 데 귀중한 자료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건축미』(주남철,일지사,1983)

    • 『한국주택건축』(주남철,일지사,1980)

    • 『양동마을조사보고서』(경상북도,1979)

    • 『문화재대관』보물편(문화재관리국,1968)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마룻대
    주02
    계자각으로 꾸민 난간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주남철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