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경주 양동 무첨당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경주 양동 무첨당(慶州良洞無忝堂)

    건축문화재 | 유적

     경상북도 경주시 강동면에 있는 조선전기 문신 이언적의 종가(宗家) 종택(宗宅)의 별당.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경주 양동 무첨당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 강동면에 있는 조선전기 문신 이언적의 종가(宗家) 종택(宗宅)의 별당.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보물 제411호. 이 별당의 평면은 ㄱ자형으로 서쪽에 정면 1칸, 측면 2칸의 온돌방을 두고, 그 옆에 정면 3칸, 측면 2칸의 대청, 정면 1칸, 측면 2칸의 온돌방을 두었다.
    서쪽 끝의 온돌방 앞에는 정면 1칸, 측면 2칸의 누마루가 설치되어 있다. 구조는 막돌로 쌓은 높은 기단 위에 막돌 초석을 놓고 두리기둥을 세웠다. 기둥 위에는 주두를 놓고 아름답게 초각된 쇠서 하나를 내어 초익공식의 구조를 이루고 있다.
    간살은 5량(五樑)으로 대들보를 앞뒤 평주 위에 걸고 그 위에 밑면이 초각된 동자기둥을 놓고 중도리 방향으로도 밑면이 초각된 첨차와 소로를 짜넣어 종보와 중도리를 받치고 있다. 종보 위에는 아름답게 초각된 판형의 대공에 첨차·소로를 짜넣어 중도리를 받치고 있다.
    대청과 누마루의 전면은 창호 없이 개방하였고, 뒷면에는 창호를 달았으며, 특히 누마루 전면·측면에는 계자난간을 둘렀다. 처마는 홑처마이며 지붕은 누마루쪽에 합각을 둔 팔작지붕이나 건넌방 동쪽에 달아낸 툇마루의 지붕은 박공면에 덧달아낸 지붕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건축양식론』(정인국,일지사,1980)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주남철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