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경주읍성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경주읍성(慶州邑城)

    건축문화재 | 유적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읍성으로 추정되는 성곽.   사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경주읍성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읍성으로 추정되는 성곽.사적.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둘레 1.222㎞로, 현재 대부분의 성벽은 무너지고 일부만 남아 있다. 경주가 신라 이래 지방통치의 중심지였으므로 읍성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지만, 정확한 축성 연대는 알 수 없다. 다만『동경통지』에 ‘1378년(우왕 4)에 고쳐 쌓았는데 높이가 12척7촌이었다’는 기록으로 보아 고려 우왕 이전에는 이미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또한 남문은 징례문(徵禮門)인데, 임진왜란 때 불탄 것을 1632년(인조 10)에 경주부윤 김식(金湜)이 고쳐 수리하고 동문·서문·북문도 다시 세웠다는 기록이 있으며,『신증동국여지승람』에는 읍성의 규모가 둘레 4,075척(약 1.222㎞), 높이 12척이며, 우물이 80여 곳 있다고 기록되어 있다.
    읍성은 1746년(영조 22)에 확장되었는데, 당시 성곽의 둘레는 약 2.3㎞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동쪽에는 향일문(向日門), 서쪽에는 망미문(望美門), 남쪽에는 징례문, 북쪽에는 공진문(拱辰門) 등이 있었다고 하는데, 지금은 흔적을 찾을 수 없다. 다만 현재 집경전(集慶殿) 뒤쪽에 있는 석축 구조물을 고려시대 북문터로 추정하고 있다.
    성벽은 높이가 약 3.6m 정도인데, 지금은 도시계획으로 시가지가 확장되면서 대부분 헐리고 황성공원으로 가는 큰 길 왼쪽의 민가 뒤에 동쪽 성벽 약 40∼50m 가량만 남아 있다. 성벽은 대체로 가로 40∼50㎝, 세로 20∼30㎝ 정도의 잘 다듬은 돌로 정연하게 쌓은 편이다. 간혹 성벽에서 탑재(塔材)가 발견되기도 하는데, 이것은 성벽을 고쳐 쌓을 때 주변의 절에서 옮겨 쌓은 것으로 추정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선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