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계룡산초혼각지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계룡산초혼각지(鷄龍山招魂閣址)

    건축문화재 | 유적

     충청남도 공주시 반포면 동학사에 있는 조선전기 에 설립된 정몽주·이색·길재를 배향하는 재실.   제각. 시도기념물.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계룡산초혼각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충청남도 공주시 반포면 동학사에 있는 조선전기 에 설립된 정몽주·이색·길재를 배향하는 재실.제각. 시도기념물.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충청남도 기념물 제18호. 고려 말에 절의를 지킨 포은(圃隱) 정몽주(鄭夢周), 목은(牧隱) 이색(李穡), 야은(冶隱) 길재(吉再)를 배향하고 있다.
    이 각사의 설립내력은 1394년(태조 3) 길재가 동학사의 승려 영월(影月)·운선(雲禪)과 함께 단을 쌓고 고려의 국왕과 정몽주를 초혼(招魂)하여 제사를 지낸 데서 비롯된다.
    그 뒤 1399년(정종 1) 유방택(柳方澤)과 그의 아들 백유(伯濡)·백순(伯淳)이 길재가 쌓은 단에 정몽주와 이색을 추제하였으며, 이듬해 백유가 아버지의 뜻으로 양은각(兩隱閣)을 짓기 시작하여 준공은 공주의 지주사(知州事) 부임한 이정간(李貞幹)에 의하여 이루어졌다.
    그뒤 1421년(세종 3)에 백순이 다시 이곳에 와서 길재를 추가로 초혼하면서부터 비로소 삼은각(三隱閣)으로 불리게 되었다. 현재의 건물은 여러 차례의 중건과정을 거쳐 6.25동란 때 다시 소실된 것을 1960년 이후에 중건한 것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나각순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