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계성학교맥퍼슨관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계성학교맥퍼슨관(啓聖學校맥퍼슨館)

    건축문화재 | 유적

     대구광역시 중구에 있는 일제강점기 선교사 아담스에 의해 건립된 학교건물.   근대건물. 시도유형문화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계성학교맥퍼슨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대구광역시 중구에 있는 일제강점기 선교사 아담스에 의해 건립된 학교건물.근대건물. 시도유형문화재.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현재 계성학교 교회로 사용하고 있는 1동의 건물로, 2003년 4월 30일 대구광역시 유형문화재 제46호로 지정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역사적 변천
    계성학교를 설립한 아담스(Adams) 선교사가 미국에서 부친인 맥퍼슨(McPherson)으로부터 건립기금 6천불을 기부받아 환국하자, 당시 교장이던 레이너(Reiner)가 1913년 9월에 건립하였다. 건물의 설계와 감독은 아담스와 레이너가 담당하였고, 공사는 중국인 조적공과 일본인 목수들이 담당하였다고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아담스관 북쪽에 동향으로 배치된 붉은벽돌쌓기 2층 건물로, 면적은 414㎡이다. 내부 1층·2층 바닥이 목재마루였으나 1965년 건물 내부에 철근콘크리트 기둥을 세우고 1층·2층 모두 슬라브로 바꾸었다. 평면형은 정방형에 가까우며, 정면의 파빌리온(pavillion) 안쪽에 있는 현관홀을 중심으로 우측에 계단실을 두고 맞은편과 좌측에 각각 방을 배치하였다.
    외관은 안산암의 성돌을 바른층쌓기한 기초 위에 붉은 벽돌을 미식(美式)쌓기하고 층간에는 수평돌림띠를 돌렸으며, 정면 중앙에는 파빌리온을 설치하여 좌우대칭을 이루었다. 이 파빌리온에 설치된 출입문은 결원 아치형 인방에 목재 여닫이문을 달았고, 창은 목재 오르내리창으로 하였다. 창인방은 반원 아치형으로 밑인방은 이형벽돌 3단 내쌓기로 물흘림 경사를 두었다.
    지붕은 목조트러스로, 모임지붕형이고 한식기와를 이었다. 내부는 벽을 회반죽으로 마감하였고, 장식과 몰딩(moulding)이 섬세하며 바닥은 목재 장마루를 깔았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이 건물은 20세기 초 대구지역에서 개신교가 전래되는 과정에 지어진 것으로, 서구건축의 유입과정과 외관 구성수법 등을 살필 수 있는 중요한 자료적 가치를 지니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