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계화재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계화재(繼華齋)

    건축유적

     전라북도 부안군 계화면 계화도(界火島)에 있는 조선후기 유학자 전우 관련 서당.   사숙(私塾).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계화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전라북도 부안군 계화면 계화도(界火島)에 있는 조선후기 유학자 전우 관련 서당.사숙(私塾).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조선 말기의 유학자 전우(田愚)가 제자들을 가르쳤던 사숙(私塾)이다. 전우는 계화도를 ‘繼華島’로 고쳐 썼는데, 그것은 글자 그대로 이 섬이 중국을 이은 섬이라는 뜻이었다.
    이와 관련하여 재의 이름도 계화재(繼華齋)라 하였으니 역시 중국의 중화사상(中華思想)과 유가사상(儒家思想)을 이었다는 뜻이다. 그는 을사조약이 체결되자 나라 잃은 한을 품고 상왕등도로 들어갔으나 제자들이 찾아오는 데 교통이 불편하므로 다시 고군산(古群山)으로 옮겼다가 2년 후인 1912년에 계화도로 옮겨와서 별세할 때까지 10년간 이 곳에서 후학양성에 정진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장세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