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개천도감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개천도감(開川都監)

    건축제도

     조선시대 도성내에 개천공사를 관장하였던 임시관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개천도감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개거도감(開渠都監)
    분야
    건축
    유형
    제도
    성격
    관청, 임시기구
    시행시기
    1408년 윤12월
    폐지시기
    1409년 2월
    시행처
    한성부
    시대
    조선-전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도성내에 개천공사를 관장하였던 임시관서.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조선 초기에 세 차례의 큰 홍수를 겪고 난 이듬해인 1408년(태종 8) 윤12월에 설치되어, 2개월여 동안 도성내의 동쪽으로 흐르는 큰 개천을 만들었다.
    처음에는 개거도감(開渠都監)이라고 하여 성산군(星山君)이직(李稷)과 공조판서 박자청(朴子靑) 등을 제조(提調)로 삼아 전라도·경상도·충청도 3도의 역군을 모아 일을 시작하였다.
    이듬해 정월에 개천도감으로 바꾸고 제조를 더 두었으며, 감독관리도 증원시켰는데, 3도에서 모두 5만2800인이 동원되었다. 2월에 공사를 마치면서 이어서 도감은 행랑 짓는 일을 맡게 되었는데, 도감의 명칭을 행랑조성도감으로 바꾸면서 개천도감은 폐지되었다.
    그 뒤로 개천도감은 다시 설치되지 않고 도성내의 개천을 치는 일은 도성수축도감 등에서 하다가, 1760년(영조 36) 준천사(濬川司)가 설치되어 개천의 관리를 맡게 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김동욱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