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개태사지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개태사지(開泰寺址)

    건축문화재 | 유적

     충청남도 논산시 연산면에 있는 고려전기 제1대 태조 왕건이 창건한 개태사의 사찰터.   시도기념물.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개태사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충청남도 논산시 연산면에 있는 고려전기 제1대 태조 왕건이 창건한 개태사의 사찰터.시도기념물.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지정면적 5,412㎡. 충청남도 기념물 제44호. 개태사 경역은 크게 두 구역으로 이루어져 있다.
    하나는 현재 삼존불의 보호각과 요사체가 있는 지역으로 사찰이 운영되는 현재의 개태사 지역이고, 다른 한 지역은 이 지역에서 동북으로 약 300m정도 떨어진 마을에 있는 유구인데, 이곳이 고려태조의 진영(眞影)을 모셨던 건물지이다.
    현재의 개태사 주변과 윗마을 일대에는 광범위하게 건물의 초석과 기단들이 널려 있어 사역이 원래는 현재의 규모보다 훨씬 넓었던 것을 알 수 있다.
    이 지역에 대한 고고학적 조사는 개태사지석불입상(보물 제219호)이 자리하고 있는 기단에 대한 발굴조사와 진전(眞殿) 건물지에 대한 조사이다.
    1986년 문화재 보존사업의 하나로 보호각을 보수하던 중 건물 해체작업 과정에서 창건 당시의 초석과 기단 석재들이 나타나자 석불보호각에 대한 발굴조사를 실시하였다.
    지형이 낮은 서쪽 부분에서는 초석들이 없어지거나 이동이 심했으나 동쪽에는 온전히 남아 있어 건물의 규모를 확인할 수 있었다. 지대석의 모서리를 오목하게 처리하고 그 위에 면석을 세운 위에 지대석과 같은 장대석으로 기단을 마련하였는데 남쪽 중앙에 계단 자리를 凸형으로 만들었다. 초석은 대형 자연석을 이용하였다.
    정면 5칸 측면 3칸이며, 동서 21.5m, 세로 10.3m이다. 동서 기둥 사이의 거리는 중앙칸이 5.1m이고 나머지 기둥 너비는 각각 4.1m이다. 남북간의 기둥 거리는 중앙 칸이 5.1m이고 남북 각 한 칸의 기둥 너비는 2.6m이다.
    마을 쪽의 유구는 축대가 세 곳이고 건물지가 두 곳이며, 한 민가의 마당에 초석들이 있다. 발굴지역의 서쪽에 있는 축대는 높이 1.8m 길이 10m정도이다. 진전 유적에 대한 조사는 1989년에 있었다.
    진전 자리는 두 구역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남쪽에서부터 경사면에 축대를 쌓아 기단을 마련한 회랑 같은 유구와 그 위의 평지에 마련한 진전 자리이다.
    남쪽 건물자리는 높이 3.2m, 길이 50.3m의 축대를 쌓아 마련하였는데, 교란이 심하여 건물의 규모를 파악할 수 없으나 평면형태가 凸형으로, 적어도 2차에 걸쳐 건물이 세워졌음을 알 수 있다.
    현재 추정되는 건물자리의 크기는 동서 길이 48.9m, 남북 너비 7m정도이다. 마을 남쪽에서 계단을 통하여 진전으로 들어가게 되어 있다.
    이 건물 자리 북쪽에는 남쪽 석축과는 다른 커다란 자연 석재를 이용하여 추정 높이 2.3m정도로 쌓아 진전의 기초를 마련하였다. 진전 유구는 중심축이 동으로 24。 기울어져 있으며 정면 5칸 측면 4칸이다.
    동서 방향의 기둥 간격은 3.5m로 일정하나 남북 방향의 기둥 거리는 중앙 2칸이 3.5m이고 남·북단(端)의 2칸은 2.4m이다. 여러 번 고쳐지은 흔적이 있으나 구체적인 연대 추정에는 어려움이 있다.
    이 건물지의 특징은 불단에 해당하는 부분의 기단 유구인데, 중앙 북쪽에 치우쳐 뒷벽을 막은 불단을 마련하고 그 앞에 세 개의 대형 석재를 배치한 것이다. 자금은 변형되었으나 원래는 네모난 석재를 나란히 배치하여 양쪽 석재에는 중앙에 구멍을 파서 기둥을 꽂도록 되어 있다.
    구멍의 기능으로 보아 불상을 안치하기에는 모순이 있어 기록에 나오는 태조의 진전으로 추정하고 있다. 즉, 양쪽 구멍에 기둥을 꽂아 그림을 걸고 중앙 기단에는 태조의 상을 모셨을 가능성이 있다.
    진전 건물과 남쪽의 건물이 같은 시기에 이루어졌는지, 또는 다른 시기에 이루어진 별개의 건물인지 확인할 수 없으나 남쪽 건물자리 북쪽의 축대와 남쪽의 축대 축조수법에서 크게 차이가 나고 있어 시대적인 차이가 있는 듯하다.
    또 진전 건물에 대한 기록은 고려 초기에는 나오지 않고 말기에 나오고 있어 이 건물은 아래쪽 개태사 건물보다 늦은 시기에 이루어졌을 가능성이 있다.
    진전 자리의 서쪽에서는 호암미술관 소장의 금동대탑(국보 제213호)이 출토되었고, 진전 남쪽에서는 부여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는 대형 반자(飯子)가 발견되었다. 그 남쪽 길가에는 담장에 걸쳐 개태사지석조(충청남도문화재자료 제275호) 2기가 지하에 묻혀 있다.
    그리고 현재의 개태사에 서 있는 개태사지오층석탑(충청남도문화재자료 제274호)은 진전자리 서쪽의 축대 부근에서 옮겨간 것이라고 마을주민들이 증언하고 있다. 이로 보아 초기의 개태사 경역은 지금보다 북쪽까지 확대되어 있었던 듯하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개태사삼존석불전(開泰寺三尊石佛殿) 창건기단조사보고」(윤무병,『백제연구』 제17집,충남대학교백제연구소,1986)

    • 『개태사(開泰寺)』Ⅰ (이강승,충남대학교박물관·논산군,1993)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01년)
    이강승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