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갑사동종(甲寺銅鐘)

공예문화재 | 유물

 충청남도 공주시 계룡면 갑사에 있는 조선시대 범종.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갑사동종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충청남도 공주시 계룡면 갑사에 있는 조선시대 범종.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보물 제478호. 조선 초기 국왕의 성수(聖壽)를 축원하는 기복도량인 갑사에 달 목적으로 만든 것이다. 전체적인 형태는 종의 어깨 부분부터 중간 부분까지 완만한 곡선을 이루고, 중간 부분에서 하단까지는 직선으로 되어 있다.
정상에는 음통(音筒)이 없이 두 마리의 용으로 고리를 만든 다음, 종의 어깨 부분에 삼각형에 가까운 입상(立狀)의 물결 모양 무늬를 돌렸다. 상대(上帶)에는 어깨 부분 밑에 하대와 비슷한 태조(太彫) 한 줄이 구획되고 원권(圓卷)내에 겉면보다 약간 도드라지게 표현된 범자(梵字) 31자가 일렬로 배치되었다.
상대 바로 밑에 있는 4개의 유곽(乳廓) 내부에는 각각 9개의 유두(乳頭)가 3열로 배열되어 있다. 종신에는 4개의 당좌(撞座)와 그 당좌 사이에 석장(錫杖)주 01)을 쥐고 구름 위에 서 있는 지장보살상(地藏菩薩像)이 겉면보다 도드라지게 표현되었다. 종의 하단에서 떨어진 위쪽에 태조 두 줄을 돌려 마련한 하대에는 보상화문(寶相華文)이 역시 도드라지게 표현되었으며, 하단에는 태조 한 줄을 돌렸다.
유곽과 승상(僧像) 사이의 한 곳에 양주종대(陽鑄縱帶)를 마련하고, 그 위에 사분(四分)으로 양각한 명문(銘文)은 이 종의 주조 내력과 연대, 소요된 쇠의 근량을 밝히고, 당시 주조에 쓰였던 물품의 시주자를 적어놓았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이 종은 기본형태와 양식에서 신라종·고려종을 계승하고 있으며, 조선시대 전반기 동종의 양식을 볼 수 있는 대표적 작품의 하나이다. 현재도 조석(朝夕) 예불에 사용할 수 있을 만큼 종신이나 용뉴(龍鈕)에 아무런 손상이 없는 완전한 형태이며 보존도 잘 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朝鮮鐘  (坪井良平, 角川書店, 1974)

  • 「조선전기범종고」(정영호,『동양학』1,단국대학교 동양학연구소,1971)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중이 짚는 지팡이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이호관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