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곡금보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가곡금보(歌曲琴譜)

    국악문헌

     조선시대 가곡과 기악곡의 반주곡을 수록한 악보.   거문고악보·양금악보.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곡금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가곡과 기악곡의 반주곡을 수록한 악보.거문고악보·양금악보.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인천의 거문고 풍류객이었던 김태영(金兌英)이 소장하였으나, 현 소장자는 이세환(李世煥)이다. 한글로 표기된 거문고 육보(肉譜)이며, 일부 악곡에는 양금보가 병기되었다.
    공책에 철필로 적은 것으로 보아 20세기 전반기의 악보로 추정되고, 표지 제명 그대로 가곡의 반주 음악을 주로 싣고 있다. 그러나 앞부분에는 기악곡인 「평조영산(平調靈山)」과 「여민락(與民樂)」을 거문고와 양금의 육보로 싣고 있는데, 거문고는 오른쪽, 양금은 왼쪽으로 나누어 병기하였다.
    「평조영산」은 현행 「평조회상(平調會上)」의 「상령산(上靈山)」에 해당하며, 「여민락」은 초장을 제외하고 2장부터 7장까지만 싣고 있다. 기악곡 부분은 종서로 기보되었으나, 제1행이 각 면의 좌측에서 시작하고 있다. 가곡 반주 부분은 공책의 두 면을 터서 횡서로 적었는데, 각 행은 두 장단이고 공책 한 면이 한 장단에 해당한다.
    ‘뜰’이나 ‘징’은 숫자(一, 二, 三)를 옆에 적어 구별하였다. 시가(時價)의 표기는 정간(井間)을 사용하지는 않았으나, 공간을 적절히 배열하여 각 음의 시가를 짐작할 수 있게 하였고, ‘싸랭’이나 ‘슬기둥’의 경우는 부호(○, ○)를 사용하여 구별하였다. 가곡 반주 부분에서 가사를 달리하는 여러 가락을 수록한 점에서 이 악보의 음악사료적 가치가 높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가곡금보해제(歌曲琴譜解題)」 (최헌,『한국음악학자료총서』31,국립국악원,1995)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김영운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