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객(歌客)

국악개념용어

 우리나라 전통 가악(歌樂) 중 가곡(歌曲), 가사(歌詞), 시조(時調)를 잘 부르는 사람.   이 밖에 노래를 짓는 사람을 가객이라고 부르기도 하였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TTS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객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가곡 / 남창
가곡 / 남창
이칭
가악
분야
국악
유형
개념용어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개요
우리나라 전통 가악(歌樂) 중 가곡(歌曲), 가사(歌詞), 시조(時調)를 잘 부르는 사람.이 밖에 노래를 짓는 사람을 가객이라고 부르기도 하였다.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조선 영조 무렵을 분수령으로 하여 전대의 작가들은 대개 한시문(漢詩文)의 작자라 할 수 있는 데 비하여, 이후부터는 우리의 시가를 짓는 이가 대부분 직접 노래를 부를 줄 아는 창곡가(唱曲家)였다.
그러므로 김수장(金壽長)은 그가 편찬한 『해동가요』에 특히 이 창곡가인 가객의 이름을 열거하고 있다. 즉, 그 끝에 고금창가제씨(古今唱歌諸氏)의 명단을 두고 그 의의를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나라에는 풍운(風雲)의 경사가 있고, 집집마다 계옥(桂玉)의 근심이 없어 해마다 풍년이 드니 주림을 모르고 사람마다 가멸하여 괴로움을 모른다. 이와 같은 태평한 세상에 관리(官吏), 시경(市耕), 한유(閑遊), 다혁(茶奕), 서화(書畵), 문무(文武), 시가자(詩歌者) 등으로 각기 그 생업이 다른 바, 그 중에도 가자(歌者)는 곧 인성(人性)의 화기(和氣)요 국풍(國風)의 맥상(脈祥)인 것이다. 예로부터 가자(가객)는 많지 않고 더러 있다고 하더라도 후세에 잘 알려지지 않아, 그 아무아무가 비록 창에 능했다 해도 그 성명도, 또 어느 시대의 사람인지도 소상하지 않고, 한번 가고는 다시 돌아오지 않으니 어찌 슬프지 아니하랴. 내가 그 예와 이제의 가자의 성휘(姓諱)와 연치(年齒)를 적고 반드시 그 노래의 우열을 말하지 않으려는 것은 망녕되이 월평(月評)에 비기고자 하는 뜻이 아니기 때문이다. 천재(千載) 뒤 다행히 이 수전(壽傳)이 없어지지 않는다고 하면 어찌 좋은 일이 않을까 보랴.”
김수장은 이렇게 첫머리를 시작하고, 대개 효종 이래로 영조 39년 『해동가요』를 편찬할 때까지 이름 높던 가객 56인의 이름을 적었다.
이 명단의 맨 처음에 오른 허정(許珽)은 효종 때 승지를 지냈고, 장현(張炫)은 숙종 때 지사(知事)를 역임한 명사임이 분명하다. 또한 김천택(金天澤)은 『청구영언』을 편찬하였고, 이세춘(李世春)은 시조창법(時調唱法)을 개발한 잘 알려진 가객의 한 사람이다.
조선 말기 고종 때는 박효관(朴孝寬), 안민영(安玟英) 등 일세를 진동한 가객이 나왔을 뿐만 아니라, 그들은 함께 시가집 『가곡원류』를 편찬하기도 하였다.
그 뒤로 박수보(朴壽甫), 하준권(河俊權), 하순일(河順一), 하규일(河圭一) 등의 가객이 속출하였으나 가악이 쇠잔하고 미약해짐으로써 탁월한 가객은 더 이상 나오지 않았다.
그러다 1926년 이후 당시 이왕직(李王職) 아악부에서 하규일을 초빙하여 가곡, 가사, 시조를 교수한 뒤로 이병성(李炳星), 이주환(李珠煥) 등 선가자(善歌者)를 배출하여 가객의 맥이 이어지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성경린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2)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