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경(歌磬)

국악물품

 등가(登歌)에 편성되는 특경(特磬) 또는 편경(編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경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특경, 편경
분야
국악
유형
물품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등가(登歌)에 편성되는 특경(特磬) 또는 편경(編磬).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세종실록(世宗實錄)』 권128 길례서례(吉禮序例)의 가경(歌磬)은 특경이다. 이는 『세종실록』 권128의 가경 그림을 통해 증명된다. 『세종실록』 권132 가례서례(嘉禮序例)의 가경은 편경이다. 이는 『세종실록』 권132의 악현(樂懸)과 『악학궤범』 권2의 세종대 회례악현을 비교해보면 증명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연원 및 변천
특경은 황종율(黃鍾律)주 01)을 내는 1매(枚)만을 매단 아악기(雅樂器)이고, 편경은 12매(枚) 또는 16매를 매달아 12율(律) 또는 12율 4청성(淸聲)을 내는 아악기이다.
편경은 송(宋)휘종(徽宗)이 1116년(고려 예종 11)에 축(柷)ㆍ어(敔)ㆍ훈(壎)ㆍ지(篪)ㆍ적(篴)ㆍ금(琴)ㆍ슬(瑟)ㆍ소(簫)ㆍ생(笙)ㆍ편종(編鐘) 등과 같은 아악기를 고려에 보내줄 때 같이 들어왔으며, 특경은 특종과 함께 1370년(공민왕 19)에 명(明)태조(太祖)가 보내주어 들어오게 되었다.
조선 세종대(1418∼1450)에 아악을 정비하면서 특종ㆍ특경ㆍ편종ㆍ편경 등을 새로이 제작했다. 처음에는 편종ㆍ편경을 진양(陳暘)의 『악서(樂書)』에 근거하여 12율을 내도록 만들었으나, 세종 중기 이후는 12율 4청성을 내도록 만들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구조 및 형태
돌을 깎아 아래로 드리워지는 형태로 만드는데, 이는 하늘이 서북쪽으로 기울어진 것을 형상한 것이다. 편경의 경우는 황종에서 청협종에 이르기까지 16개 경의 길이와 너비가 다 같으며, 두께로 높낮이가 결정된다. 두꺼우면 소리가 높고 얇으면 소리가 낮다.
영역닫기영역열기사용 방법 및 특징
특경은 등가(登歌)에서 음악을 그칠 때 쓰이는 반면에, 특종은 등가에서 음악을 시작할 때 쓰인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서양음명으로는 c에 해당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3년)
김종수(서울대학교 규장각)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