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강상풍월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강상풍월(江上風月)

    국악작품

     판소리를 부르기 전에 목을 풀기 위해 부르는 단가(短歌).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강상풍월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판소리를 부르기 전에 목을 풀기 위해 부르는 단가(短歌).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조선 말기에 생긴 것으로 보인다. 곡명은 노랫말 첫머리에서 유래된다. 노랫말은 배를 타고 유람하는 내용으로 시작하나 후반부에 이르러서는 일관성이 없다.
    노랫말의 처음은 “강상에 둥둥 떳는 배, 풍월실러 가는 밴가. 동강칠리탄(桐江七里灘)의 엄자릉(嚴子陵)의 낚시밴가……”로 되어 있다. 통절형식(通節形式)으로 되어 있으며 중모리장단에 맞춘다.
    편의상 서양음악의 계이름으로 표시한다면 ‘솔·라·도·레·미’의 5음으로 된 평조로 되어 있다. 곡조가 감칠맛이 있어 정정렬(丁貞烈)·김여란(金如蘭)·박녹주(朴綠珠)와 같은 명창들이 잘 불렀으나, 요즘에는 많이 불려지지 않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보형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