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강장원(姜章沅)

국악인물

 일제강점기 김창환의 제자로 국립국악원 국악사로 활동한 판소리의 명창.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강장원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일제강점기 김창환의 제자로 국립국악원 국악사로 활동한 판소리의 명창.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전라남도 함평 출생. 여류명창 임유앵(林柳鶯)의 남편이다. 어려서 서당에서 한문공부를 하다가 16세 때 김창환(金昌煥) 밑에서 판소리공부를 시작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재주도 평범하였고 음성도 곱지 못하였으며 성량(聲量)도 부족하였으나, 김창환에게 2년간 배운 뒤 깊은 산의 여러 절을 찾아다니며 5년여의 수련으로 좋은 목청을 얻어 일가를 이루었다. 1930년에 서울에 올라와 당대의 명창 이동백(李東伯)에게 다시 판소리 수업을 시작하였다.
1933년의 명창대회에 참가하여 첫 무대에서 「적벽가(赤壁歌)」중 ‘삼고초려(三顧草廬)’를 불러 이름을 떨쳤다. 그는 판소리의 법통을 고수한 사람이었으나, 창극공연에도 참가하여 전국에 이름을 떨치기도 했다. 광복 이후에는 판소리에만 전념하였다.
1955년부터 국립국악원의 국악사로 있으면서 후계자 전수에 주력하였다. 특히 「흥부가」와 「적벽가」를 잘 불렀고, 「적벽가」중의 ‘삼고초려’는 압권이었다. 김연수(金演洙)·임방울(林芳蔚)과 함께 3명창으로 꼽히기도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보형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