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노들강변(노들江邊)

대중음악작품

 1934년에 발표된 신민요풍 대중가요.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노들강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34년에 발표된 신민요풍 대중가요.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구성 및 형식
라장조, 9/8박자, 32마디 가창부, 3절 가사로 이루어져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신불출 작사, 문호월 작곡, 박부용 노래로 녹음되어 오케레코드 1934년 2월 신보로 발매되었다. 인생의 무상을 토로한 가사와 경기민요의 특징을 충실히 반영한 곡조가 어우러져 큰 인기를 끌었다. 서양음악 식으로 표현되어 있기는 하나, 리듬과 음계 면에서 굿거리장단과 경토리의 특징을 잘 드러내고 있다. 가사는 다음과 같다.
노들강변 봄버들 휘늘어진 가지에다가/무정세월 한 허리를 칭칭 동여 매어나 볼까/에헤요 봄버들도 못 믿으리로다/ 푸르른 저기 저 물만 흘러 흘러서 가노라
노들강변 백사장 모래마다 밞은 자국/만고풍상 비바람에 몇 번이나 지어 갔나/에헤요 백사장도 못 믿으리로다/푸르른 저기 저 물만 흘러 흘러서 가노라
노들강변 푸른 물 네가 무슨 망령으로/재자가인 아까운 몸 몇몇이나 데려갔나/에헤요 네가 진정 마을을 돌려서/이 세상 쌓인 한이나 두둥 싣고서 가거라
영역닫기영역열기현황
대중가요로 발표되기는 했으나 발표 직후부터 경기민요의 주요 종목으로 포섭되는 현상이 나타났고, 요즘은 민요로 간주되는 경우도 많은 편이다. 1982년에는 경상북도 김천시에 노래비가 건립되기도 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1930년대 중반에 대중가요의 주요 장르로 유행했던 신민요의 특징을 가장 잘 보여주는 작품이며, 신민요 유행의 견인차 역할을 했던 곡이기도 하다. 대중가요 가수들이 계속해서 다시 발표한 것은 물론 경기민요 소리꾼들에 의해서도 널리 애창되어, 대중가요가 민요화한 흔치 않은 사례로 꼽을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3년)
이준희(성공회대학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