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고복수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고복수(高福壽)

    대중음악인물

     1911∼1972년.   민족항일기부터 1950년대 말까지 활약한 대중가요 가수.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TTS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고복수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개요
    1911∼1972년.민족항일기부터 1950년대 말까지 활약한 대중가요 가수.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경상남도 울산 출생. 호적상으로는 1912년생이나 실제 생년은 1911년이다. 그의 아내 황금심(黃琴心)도 광복 전후 최고의 인기여가수 중의 하나였다. 1933∼1934년 콜럼비아레코드사 주최 조선일보사 후원의 전국남녀가수신인선발대회에서 3등으로 입상, 가요계에 등장하였다.
    1934년 손목인(孫牧人) 작곡의 「타향」(후일 「타향살이」로 개칭)과 「사막의 한」을 불러 인기가수가 되었고, 1939년까지 오케레코드사의 전속가수로 활약하면서「짝사랑」·「휘파람」·「이원애곡(梨園哀曲)」·「풍년송(豊年頌)」등을 불러, 인기의 절정에 달하였다.
    1942년 이후 「풍년송」을 부부가 열창하였고, 일본과 만주 등지에서도 활동하였다. 광복 후 전옥(全玉)이 주관하던 백조악극단(白鳥樂劇團)의 주요단원으로 활약하였다. 1950년 괴뢰군에 붙잡혀 의용군에 강제 입대되었고, 그해 늦가을 국군에게 구출되어 군예대에 편입, 활동하였다.
    1957년 8월 서울 명동 시공관에서 가수생활 25년을 결산하는 은퇴공연을 가졌고, 1959년 동화백화점(현 신세계백화점 자리) 5층에 동화예술학원(東和藝術學院)을 개설, 우리나라 최초의 가요학원을 경영하면서 이미자(李美子)·안정애(安貞愛) 등의 인기가수를 배출하였다.
    1959년 극영화 「타향살이」를 제작하였으나 흥행에 실패하여 서적외판원 등으로 전전하며, 생활고와 병고에 시달리다가 고혈압으로 세상을 떠났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황문평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