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신라의 달밤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신라의 달밤(新羅─)

    대중음악작품

     유호(兪湖) 작사, 박시춘(朴是春) 작곡의 대중가요.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신라의 달밤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유호(兪湖) 작사, 박시춘(朴是春) 작곡의 대중가요.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949년 현인(玄仁)이 레코드 취입한 곡이다. 1938년 「애수의 소야곡」이라는 가요로 남인수(南仁樹)를 일약 정상급 가수로 만든 박시춘은 그 뒤 수많은 가요곡을 발표하였는데, 이 곡은 그의 가요창작활동이 가장 원숙기에 접어들던 무렵에 발표되었다.
    이 곡의 멜로디는 일본군이 동남아시아에 진군하여 승승장구하던 시절, 즉 일제강점기 말엽 조선악극단의 무대공연 때 타이의 풍물을 소개하는 장면에서 이국풍경을 표현하였던 춤과 노래의 가락이었다고 한다. 이 멜로디에 유호가 「신라의 달밤」이라는 제목과 노랫말을 만들어 붙였다. 가사는 다음과 같다.
    아- 신라의 밤이여 불국사의 종소리 들리어온다
    지나가는 나그네야 걸음을 멈추어라
    고요한 달빛어린 금옥산 기슭에서
    노래를 불러보자 신라의 밤 노래를
    일제강점기 말엽 악극단 활동으로 가요계에 입문하였던 현인(본명 현동주(玄東柱))은, 1944년 이후 중국에서 가수생활을 하다가 1946년 귀국하여 라틴음악계통의 외국가요와 샹송을 그의 독특한 창법으로 불러 무대에서 인기를 모으고 있었다. 따라서 이 곡 역시 현인의 독특한 창법으로 불러 전국적으로 선풍적인 인기 속에 유행되었고, 「신라의 달밤」은 현인의 대명사가 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황문평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