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애드훠(애드훠)

대중음악단체

 1960년대 중반 활동한 한국의 4인조 록 밴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애드훠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60년대 중반 활동한 한국의 4인조 록 밴드.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한국 록의 대부’라는 별칭을 가지고 있는 가수 신중현(1938∼ )이 이끈 다수의 록 밴드 가운데 첫 번째 밴드다. 비슷한 시기 데뷔했던 키 보이스, 코끼리 브라더스와 더불어 한국에서 최초의 록 밴드 가운데 하나로 기록되고 있다. 다른 그룹과 달리 자작곡을 노래하고 연주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설립목적
미8군 무대의 쇼단에서 기타 연주자로 활동하던 신중현이 내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일반 무대’로 진출하는 과정에서 탄생했다. 플레이보이 쇼단(단장)주 01)의 지휘 하에 신중현이 직접 만든 자작곡을 중심으로 음반을 제작하고 방송과 공연(극장 쇼) 중심으로 활동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연원 및 변천
결성 시 구성원은 신중현(기타, 보컬), 서정길(리드 보컬, 리듬 기타), 한영현(베이스 기타), 권순근(드럼)이다. 이후 몇 차례의 멤버 변동이 있었고, 그 가운데 특기할 인물은 뒤에 프리 음악(free music)의 대가가 되는 김대환(드럼)이다. 1964년에 발표한 데뷔 음반 『The Add 4 First Album』이 일반 무대에서 기대만큼의 실적을 거두지 못하면서, 미8군 무대와 일반 무대를 병행하면서 활동하고 몇 종의 연주곡(당시 용어로 ‘경음악’) 음반을 발표했다. 연주곡 음반에서는 ‘한국의 벤처스’라는 호칭을 사용했다.
영역닫기영역열기기능과 역할
1960년대 한국의 대중음악을 현대화하는 데 선구적 역할을 수행했다. 또한 한국어 가사로 자작곡을 만들고 연주했다는 점에서 8군 무대에서 외국곡을 모방하는 것에 머물러 있던 음악인들이 새로운 길을 개척하는 전범을 제시했다.
영역닫기영역열기현황
1968년 경 해체된 이후 밴드는 잊혀졌지만, 「빗속의 여인」과 「내 속을 태우는구려」(「커피 한 잔」으로 개명) 등 몇몇 곡들은 1960년대 말∼1970년대 초 다른 가수들에 의해 재녹음되어 히트곡이 되었다. 1990년대 중반 이후 신중현의 업적에 대한 전반적 재조명이 이루어지면서 애드 훠의 활동이 주목받았고, 2006년 데뷔 앨범이 LP로 재발매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한국 록 음악, 나아가 대중음악 전체의 ‘정전(canon)’ 으로 꼽히는 곡을 최초로 창작하고 연주한 선구자로 평가받고 있다. 2012년 가수 윤민수가 한 TV프로그램에서 「빗속의 여인」을 리메이크했을 때 원곡의 작가가 ‘애드 훠’로 명시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이순우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3년)
신현준(성공회대학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