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검무(劒舞)

무용작품

 칼을 휘두르며 추는 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검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진주검무 / 연풍대
이칭
검기무, 칼춤
분야
무용
유형
작품
성격
시대
고대-삼국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칼을 휘두르며 추는 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칼을 휘두르며 추는 춤.
검기무(劒器舞) 또는 칼춤이라고도 한다. 유래에 대해 『동경잡기 東京雜記』와 『증보문헌비고』의 기록이 모두 신라 소년 황창(黃昌)이 백제에 들어가 칼춤을 추다가 백제의 왕을 죽이고 자기도 죽자, 신라인들이 그를 추모하기 위해 그 얼굴을 본떠 가면을 만들어 쓰고 칼춤을 추기 시작한 데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동경잡기』 관창조(官昌條)에 고려 말 및 조선 초 사람인 이첨(李詹)이 변백(辨白)하기를, “을축년 겨울 계림(鷄林)에 객으로 갔을 때 부윤(府尹) 배공(裵公)이 향악(鄕樂)을 베풀고 위로했는데, 가면을 쓴 동자가 뜰에서 칼을 들고 춤을 추기에 물었더니 이런 이야기를 하였다. 신라에 황창이라는 자가 있었는데, 나이가 15, 16세 정도이나 춤을 잘 추었다.”라고 한 기록에서 고려 말까지 가면을 쓰고 칼춤을 춘 것을 알 수 있다.
그런데 이첨은 같은 책에서 황창이라고 한 것은 관창이 잘못 전해진 것이라 하였다. 또, 이유원(李裕元)의 시문에서도 관창이 잘못 전해져서 황창랑으로 되었다고 지적하였다. 그 밖에 『교방가요 敎坊歌謠』에도 “황창을 혹은 관창이라고 한다.”고 했다. 이러한 점으로 보아 검무는 황창설과 관창설에서 비롯되었고, 주로 신라의 민간에서 추어 왔으며 고려 말까지 동자가 가면을 쓰고 추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조선시대 성종 때 편찬된 『악학궤범』에 수록되어 있지 않은 점으로 보아 조선 초기에는 성행하지 않은 듯하다. 그 뒤 숙종 때 김만중(金萬重)의 「관황창무 觀黃昌舞」라는 칠언고시에 의하면 기녀들에 의하여 가면 없이 연희되었음을 알 수 있다.
조선 중기 이후의 「공막무 公莫舞」와 「첨수무 尖袖舞」는 검무의 한 갈래이고, 순조 이후의 『진연의궤』·『진찬의궤』·『진작의궤』 등에 「검무」의 무도(舞圖)가 전하고, 한말 『정재무도홀기』에는 그 무보(舞譜)가 전한다.
경술국치 이후 관기제도가 폐지됨에 따라 기녀들이 민간사회로 나와 그들에 의해 계속 추어졌으나, 사회적인 여건으로 인해 단축되고 변질되어 본래의 형태로부터 많이 축소되어 왔다.
또한, 조선 말기 궁중 진연과 유대를 맺고 왕래가 있었던 각 지방 교방청(敎坊廳)이 설치되었던 지역에는 궁중 계열의 정재가 잔존해 있듯이, 검무도 각 도(道)마다 남아 있었다. 현재 비교적 원형을 보존하고 있는 것으로 「진주검무」가 있는데, 1967년 중요무형문화재 제12호로 지정되었다.
『정재무도홀기』에 전하는 춤의 내용을 보면, 먼저 「무령지곡 武寧之曲」을 연주하면 악사가 칼을 들고 들어와 전중(殿中)에 놓고 양편으로 나간다. 박을 치면 무원 네 사람이 두 사람씩 마주서서 손을 벌려들고 앞으로 가고 뒤로 물러나며 위치를 바꾸기도 하고 서로 등을 지기도 하며, 또 앞으로 향하여 춤추다가 상대(相對)하고 무릎을 구부리고 앉아 칼을 어른 다음 집어들고 돌려 번득이며 손을 놀리며 일어나 다시 춤추다가 연풍대(筵風臺)가락으로 일렬이 되어 전진하고 후퇴하여 박을 세 번 치면 춤과 음악이 끝난다.
조선 중기 이후 검무에서 반주음악으로 연주되었던 곡은 순조 때는 「무령지곡」, 즉 「향당교주 鄕唐交奏」와 「응상지곡 凝祥之曲」·「다보자영 多寶子令」이었고, 고종 때에도 「무령지곡」·「향당교주」였다. 진주검무의 반주악은 「영상회상」 가운데 삼현도드리·타령·빠른타령·매우빠른타령, 다시 빠른타령순으로 연주되고 있다.
의상은 전립(戰笠)을 쓰고 전복(戰服) 혹은 쾌자(掛子·快子)에 남색 전대(戰帶)를 띤다. 그러나 『교방가요』에는 두 사람은 융복(戎服)에 갓, 두 사람은 황삼(黃衫)을 입었다. 진주검무에서는 전립·전복·전대 이외에 색한삼(色汗衫)을 사용한다.
무구(舞具)인 검기(劒器), 즉 칼은 13㎝ 가량 되는 둥글게 된 나무자루를 붉은색 비단으로 싸고 자루 끝에 색실을 달고, 26㎝ 가량 되는 청룡도모양으로 날이 휘어진 곳에 붉은 술을 단 형태의 칼이 조선 말기인 1901년까지 계속 사용되었다.
그런데 현재 사용하는 칼은 자루 끝에 쇠못을 가로질러 끼우고 그곳에 칼을 끼워 자루 밑이 구부러지게 되어 자유롭게 칼을 돌릴 수 있게 변형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천흥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