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경풍도(慶風圖)

무용작품

 향악정재(鄕樂呈才) 중의 하나.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경풍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경풍도 / 정재무도홀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향악정재(鄕樂呈才) 중의 하나.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향악정재(鄕樂呈才) 중의 하나. 1828년(순조 28) 6월의 진작(進爵)에서 익종예제(翼宗睿製)의 악장을 진상하는 무동정재(舞童呈才)로, 풍년을 축하하며 칭송하는 내용의 춤으로 창제되었다가, 1892년 9월 고종 즉위 30년을 기념하는 진찬에서 오래간만에 재연되었다. 무원(舞員)은 선모(仙母) 1명, 협무(狹舞) 5명으로 구성된다.
백우호령(白羽護領)과 백우엄요(白羽掩腰) 등을 옷 위에 걸쳐 농부를 가장하는 옷을 입는 점이 특이하다. 풍년을 함께 즐기고 해마다 풍년을 기원하는 내용의 노래를 부르면서 춤춘다. 노래 중 사언(四言)으로 된 것은 예제(睿製)로 되어 있는데, 그 악장은 선모가 부르며, 국한문가사로 된 창사가 따로 있다. 창사는 다음과 같다.
올해도 풍년이요
내년도 풍년이라
연년 풍년이니
만민이 장재풍년중(長在豊年中)이로다
선인(仙人)이 봉옥함(奉玉函)하니
일폭경풍도(一幅慶豊圖)로다
가화구수(嘉禾九穗)니
송아왕덕(頌我王德)이샷다
이 국한문가사는 세취(細吹)의 가곡 편(編)가락에 맞추어 협무 5명이 함께 부른다. 1981년 서울 문예회관 대극장에서 국립국악원 주최로 재연된 바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장사훈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