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곡파(曲破)

무용작품

 고려시대에 송나라에서 들어온 춤 이름.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곡파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곡파
분야
무용
유형
작품
성격
창작년도
고려시대
시대
고려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시대에 송나라에서 들어온 춤 이름.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고려시대에 송나라에서 들어온 춤 이름. 송나라의 사악(詞樂)인 「석노교 惜奴嬌」를 부르며 추었는데, 『고려사』 악지에는 춤의 절차에 대한 기록은 없고 「석노교 곡파」의 악사(樂詞)가 전할 뿐이다. 「곡파」정재는 조선시대에 들어와 한때 단절될 뻔하다가 다시 부활되었고, 무보(舞譜)가 『악학궤범』 권4에 전한다.
『세종실록』 권29에 의하면 오랫동안 쓰이지 않아 잊어버릴 위기에 놓여 있던 「곡파」가 1425년(세종 7) 9월에 재연된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그런데 『악학궤범』에 「곡파」의 무보가 전하는 것으로 미루어, 그 뒤 다시 정리하여 성종 때까지 계속 추어졌음을 알 수 있다. 『악학궤범』에 전하는 곡파는 죽간자(竹竿子) 2인, 춤 2인으로 구성되며, 춤의 절차는 다음과 같다.
먼저 음악이 「회팔선인자 會八仙引子」를 연주하면 두 사람이 나가 좌우로 갈라서고 음악이 그친 다음 죽간자의 구호가 있고 「석노교」의 반주에 의하여 춤추다가 무자(舞者) 2인이 「석노교」의 미전사(尾前詞)와 미후사(尾後詞)를 노래한다. 가사의 내용은 원소(元宵)의 즐거움을 노래한 것이다.
원소란 중국 명절의 하나로 본래는 음력 정월 14일∼16일을 ‘원소삼야(元宵三夜)’라 하였던 것인데, 송나라 때는 17일과 18일을 추가하여 ‘원소오야’라고 하였으며, 이 5일 동안은 밤에 등촉을 밝히고 연악을 계속하였다.
이어 전편(攧遍)·입파(入破)·허최(虛催)·최곤(催袞)·최박(催拍)·중곤(中袞)·헐박(歇拍)·쇄곤(煞袞)의 주악 순서에 의하여 춤추고, 죽간자의 후구호(後口號)가 있은 다음 「회팔선인자」의 주악으로 춤이 끝난다.
차주환(車柱環)의 『당악연구』에 따르면, 『악학궤범』 곡파의 구성은 명칭에서 약간의 출입은 있으나, 동영(蕫穎)의 도궁박미(道宮薄媚)의 그것과 같은 것이라 하였다. 그리고 『악학궤범』에 실려 있는 「석노교」의 미전사·미후사는 『고려사』 악지에 전하는 「석노교곡파」 가사 첫머리[歌頭]의 전단·후단과 동일하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장사훈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