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이석예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이석예(李石藝)

    무용인물

     해방 이후 조선무용예술협회 현대무용부 위원으로 활동한 무용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이석예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마끼야마 레이꼬
    분야
    무용
    유형
    인물
    성격
    무용가
    성별
    출생일
    ?
    사망일
    ?
    저작
    「고독」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해방 이후 조선무용예술협회 현대무용부 위원으로 활동한 무용가.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고향과 출생년이 분명치 않다. 무용가 최승희의 제자 중 일인이다. 최승희의 세계일주 공연 후 1941년 문하에 들어간 듯하다. 1942년 12월 6일부터 22일까지 동경 제국극장에서 열린 ‘최승희독무공연’의 4부 연구 종목 워크숍 공연에서 마끼야마 레이꼬라는 이름으로 무대에 섰다. 그리고 1943년 7월 2일 최승희를 따라 동료인 하리다 요오꼬, 장추화, 김백봉 등과 동경을 떠나 중국에서 일본군 위문공연에 참가했다. 1946년 조선무용예술협회가 창립되었을 때 현대무용부 위원으로 참여했고, 8월 5~7일 서울 국도극장에 열린 창립자축공연에서 이석예는 독무로 「고독(孤獨)」을 추었고, 조택원의 작품 「만종」에 대역으로 출연했으며, 김광영(金光英), 강미옥(姜美玉)과 함께 「무고(舞鼓)」에도 출연했다. 조선문화단체총연맹이 주최한 1947년 1월 8~13일까지 중앙극장에서 열린 종합예술제에도 참가했다. 이후 월북했다는 기록이 있지만, 북한에서 그에 관한 기록은 확인되지 않는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4년)
    김영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