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인천시립무용단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인천시립무용단(仁川市立舞踊團)

      무용단체

       1981년 인천지역 문화 창달과 한국 전통 무용의 계승발전을 위하여 창단된 인천광역시 산하의 시립무용단.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인천시립무용단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81년 인천지역 문화 창달과 한국 전통 무용의 계승발전을 위하여 창단된 인천광역시 산하의 시립무용단.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981년 인천시민회관에서 「굴레야 굴레야」로 창단공연을 가진 이래 매년 2회의 정기공연 등 160여 회의 여러 가지 행사를 개최하여 지역문화 창달에 기여해 왔다.
      초대 안무자인 이영희(李榮熙)를 비롯하여 민태금(民泰琴)을 거쳐 이청자(李淸子)·김영숙(金榮淑)이 차례로 부임하였고 이청자 안무자 이후로는 그 직함을 무용감독으로 바꾸어 안무 및 연출의 총책임자로 그 역할을 확대하였다.
      인천시립무용단이 쌓은 실적과 중요작품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제1회∼3회 「굴레야 굴레야」, 제4회 「인천 말뚝이」, 제6∼7회 「갯마을」, 제8∼9회 「마당풀이」·「품」, 제10회 「합의 에너지」·「이천년대를 향하여」 제13회∼14회 「나르시스의 창」·「몇개의 움직임」, 제15회 「’88이미지 Ⅰ,Ⅱ,Ⅲ」 제16회 「빛의 도시」, 제17회 「휘파람새」, 제23회 「장대에 걸린 달」, 제25회 「누가 채송화 꽃밭을…」, 제26회 「건,곤,감,이」, 제27회 「꼭두 꼭두 꼭두각시」, 제28회 「갇힘 속의 나」·「잠들지 않는 섬」, 제30회 「탈의 눈물」, 제31회 「콩쥐팥쥐」, 제33회 「애비의 수첩」, 제34∼35회 「청산녹수」, 제36회 「북두칠성」 등이 있다.
      중요활동은 연2회 기획공연으로 우수단원 창작무대와 전통춤판, 문화가족을 위한 소극장 기획공연으로 참여예술의 장을 마련하였다.
      또, 86아시아경기대회 축하공연, 제24회 서울올림픽 성화맞이 문화축제, 장애자 및 노인들의 위안공연 등 인천시민을 위한 초청공연, 전국시도립무용제 등 여러 행사와 앵커리지 및 LA 초청공연, 일본의 북구주시를 비롯, 브라질·캐나다·국제교류재단 주관 헝가리·터어키·폴란드·포르투갈 4개국 공연, 멕시코 ‘세르판티노 축제’, 중국 천진 등 많은 해외공연으로 국제적인 문화교류를 가졌다.
      특히, 인천시립무용단은 궁중무용과 중요무형문화재 제1호 종묘제례악일무(宗廟祭禮樂佾舞)를 고유 레퍼터리로 전통무용의 다양성을 확보하였고, 지역주민들에게 춤에 대한 친밀감을 주고자 끊임없이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창작춤 소재 개발에 주안점을 두고 공연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8년)
      최은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