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무백희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가무백희(歌舞百戱)

    무용개념용어

     각종 노래와 춤이 종합적으로 연행되는 것을 일컫는 전통사회의 용어.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TTS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무백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기악백희(伎樂百戱), 가무잡희(歌舞雜戱), 백희잡기(百戱雜伎)
    분야
    무용
    유형
    개념용어
    영역닫기영역열기 개요
    각종 노래와 춤이 종합적으로 연행되는 것을 일컫는 전통사회의 용어.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가무(歌舞)는 노래와 춤을 말하며, 백희(百戱)는 헤아릴 수 없이 많은 놀이라는 뜻이다. 따라서 가무백희는 여러 종류의 악가무(樂歌舞)가 연행되는 놀이를 뜻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연원 및 변천
    ‘가무백희’라는 말은 『삼국사기(三國史記)』 「신라본기(新羅本紀)」 유리이사금(儒理尼師今) 9년의 ‘가배’(嘉俳) 행사에서 처음 사용되었다. 음력 7월 15일부터 한 달 동안 부내(部內)의 여자들이 모여서 길쌈 시합을 한 후, 8월 15일에 어느 편이 더 많이 생산했는가를 시합하는 대회이다. 이 대회에서 진 팀은 이긴 팀에게 술과 음식을 대접하고, “이때 가무백희를 모두 연행한다.(於是歌舞百戱皆作)”고 하였다. 이 ‘가배’ 행사는 오늘날의 8월 한가위로 계승되었다.
    고려시대 문화를 기록한 『고려도경』에는 고려 조정의 악(樂)을 담당한 기관 사람들의 숫자 천여 명을 헤아린 후, 덧붙여 “자지(柘枝)주 01), 포구(抛毬)주 02) 등의 기예도 있는데, 이들을 담당한 백희인들이 수백명이다.(亦有柘枝·抛毬之藝, 其百戱數百人)”라고 했다. 또 고려시대 의장(儀仗) 행렬에는 금오장위(金吾仗衛)의 다음에 백희를 담당한 어린 아동[小兒]들이 따르고, 그 다음에 악부(樂部)의 사람들이 차례로 따랐다고 한다. 백희를 담당한 아이를 백희해아(百戱孩兒)라고 했다. 또 팔관회와 연등회 때는 “임금 앞에서 백가지 가무를 올렸다.(呈百戱歌舞於前)”고 한다.
    조선시대에는 임금이 종묘에서 제사지내고 궁으로 돌아가는[환궁(還宮)] 때, 중국 사신을 맞이하는 큰 행사 때도 나례와 백희를 베풀었다. 가무백희를 달리 표현하는 말로는 기악백희(伎樂百戱)가 있다. 백희와 함께 쓰이는 호악(胡樂), 창우(倡優), 잡기(雜伎) 등의 주어나 서술어에 따라서 백희의 주체가 다르게 해석된다. 예를 들면 ① 호악을 연주하여 백희를 진설한다(陳百戱奏胡樂). ② 다음은 잡기로써 백희를 하고(次百戱雜伎以), ③ 창우가 백희를 올린다(倡優呈百戱)와 같다. 이렇게 볼 때 가무백희는 일정 회합에서 노래하고 춤추는 여러 종목의 놀이가 연행됨을 과장된 숫자로써 표현한 용어라고 할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三國史記』「新羅本紀」(金富軾,1145)

    • 『宣和奉使高麗圖經』 「節仗」,「樂律」(宋,徐兢 撰)

    • 高麗史

    • 한국고전번역원  (db.itkc.or.kr)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연화대무
    주02
    포구락무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14년)
    이종숙()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