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야지무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가야지무(伽倻之舞)

    무용작품

     신라 문무왕 8년(668)에 국원(國原)에서 능안(能晏)이라는 15세 소년이 추었던 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야지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무용
    유형
    작품
    성격
    창작년도
    신라 문무왕 8년(668)
    시대
    고대-삼국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신라 문무왕 8년(668)에 국원(國原)에서 능안(能晏)이라는 15세 소년이 추었던 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신라 문무왕 8년(668)에 국원(國原)에서 능안(能晏)이라는 15세 소년이 추었던 춤. 가야지무란 ‘가야의 춤’이란 뜻으로 구체적인 내용은 전해지고 있지 않으나 『삼국사기』 권6에 춤에 대한 설화가 간단히 전해질 뿐이다.
    설화의 내용은 문무왕 8년 10월 25일에 왕이 욕돌역(褥突驛)에 행차했을 때 국원경(國原京)의 사신 대아찬(大阿飡) 용장(龍長)이 사자로 잔치를 베풀고, 왕 및 시종들을 대접하고 음악을 연주하는데, 나마긴주(奈麻緊周)의 아들인 능안이 가야의 춤을 추었다 한다. 왕이 그 용모가 아름다운 것을 보고 앞에 불러 앉히고 금잔으로 술을 권하고 폐백을 후하게 주었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최은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