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가인전목단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가인전목단(佳人剪牧丹)

    무용작품

     조선 말기에 창작된 향악정재의 하나.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TTS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가인전목단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가인전목단
    가인전목단
    분야
    무용
    유형
    작품
    성격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개요
    조선 말기에 창작된 향악정재의 하나.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조선 말기에 창작된 향악정재의 하나. 순조의 아들 익종(翼宗)이 동궁대리로 있을 때 아버지를 즐겁게 하기 위해 만든 것으로 각종 궁중연회 때 추었고 현재까지도 전승되어 오는 춤이다.
    춤의 내용은 팔모가 난 소반 위에 삼지화(三枝花)를 꽂은 꽃병을 놓고, 그 둘레에서 8명이 추는데 그 가운데 4명은 꽃병에 꽂힌 삼지화의 모란을 꺾으며 즐기고, 사이사이에 낀 4명은 꽃은 꺾지 않고 춤만 함께 춘다. 꽃을 꺾은 무원은 원무(元舞)라 하고 나머지는 협무(挾舞)라고 한다.
    현재는 8명이 추고 있으나 순조 무자(戊子)의 『진작의궤 進爵儀軌』에 의하면 무동(舞童) 4명이 추었고, 순조 기축(己丑)의 『진찬의궤 進饌儀軌』에 따르면 집박(執拍) 2명을 포함하여 14명의 기녀들이 추는 그림과 무동 18명이 추는 그림이 있는 것으로 보아, 예전에는 그 무원의 수에 융통성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춤은 교선무(交旋舞)·원화무(圓花舞)·환화무(歡花舞)·회선무(回旋舞)·부열무(復列舞)의 순으로 추고, 향악정재이기 때문에 당악정재처럼 죽간자나 구호·치어(致語)가 없고 춤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기에 앞서 한시로 부르는 창사(唱詞)가 있다. 반주음악은 「향당교주 鄕唐交奏」이다.
    순조 기축의 『진찬의궤』에 의하면 여기의 복식은 화관을 쓰고 초록단의(草綠丹衣)·황초단삼(黃綃單衫), 속에는 남색치마, 겉에는 홍초상(紅綃裳)에 홍단금루수대(紅緞金縷繡帶)를 띠고 오채한삼(五彩汗衫)을 매고 초록혜(草綠鞋)를 신는다.
    무동은 아광모(砑光帽)를 쓰고 홍라포(紅羅袍)·백질흑선중단의(白質黑縇中單衣)·남질흑선상(藍質黑縇裳)에 녹색 한삼을 매고, 주전대(珠鈿帶)를 띠고 무우리(無憂履)를 신는다. 이 춤이 실려 있는 무보(舞譜)로는 『궁중정재무도홀기 宮中呈才舞圖笏記』가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장사훈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